>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도 불렀다, '임을 위한 행진곡'…黃, 팔뚝질까지

황, 2016년 국무총리 당시에는 제창 거부
올해는 입 열고 또박또박..팔까지 흔들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8일 11: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8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김규희 김현우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팔까지 흔들며 참석자들과 함께 오월 광주를 위로했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 대표는 행사 말미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퍼지자 참석자들과 함께 따라 불렀다.

이날 황 대표가 기념식에 참석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그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인가를 두고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됐다.

[광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두번째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19.05.18 leehs@newspim.com

2016년 황 대표는 국무총리 시절 5.18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부르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민중가요의 효시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2년 5월 만들어진 후 광주 항쟁의 상징으로서 매년 기념식 때마다 불리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5.18 기념식부터는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 부르게 했다. 박근혜 정부에서도 제창은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반발해 당시 5.18 단체와 유가족들이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는 등 파행을 겪기도 했다.

[광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19.05.18 leehs@newspim.com

2016년 제창을 거부했던 황 대표가 올해는 함께 이 노래를 제창하며 다른 참석자들과 마찬가지로 팔뚝질을 한 것은 본인의 광주행을 두고 불거진 정치적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의 광주행을 두고 범여권에서는 황 대표가 광주 시민들과의 충돌을 초래해 보수 지지층을 규합하기 위해서란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황 대표가 전향적으로 이 노래를 제창한 것은 5.18 민주화 항쟁의 의미를 퇴색시키지 않겠다는 화해의 제스처를 광주 시민 등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다만, 황 대표의 이런 의도와 무관하게 이날 행사장에서는 황 대표가 입장하고 퇴장할 때 시민들의 야유가 이어졌다. 또 한국당 측과 시민들이 몸싸움을 벌이면서 행사장 입구는 아수라장이 됐다.

행사가 끝난 후 시민들에 둘러싸여 출구를 찾지 못 한 황 대표는 결국 민주묘지 후문의 펜스를 뜯어내 길을 열고서야 힘겹게 탈출에 성공했다.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행사 종료 후 항의하는 시민들을 피해 민주묘지 후문의 펜스를 뜯어내고 현장에서 탈출했다.<사진=김규희 기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