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도 '인구 쇼크' 신생아 출생 32년래 최저치 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03: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0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아기 울음소리를 듣기 어렵기는 미국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미국 신생아 출산율이 32년래 최저치로 떨어진 동시에 4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추세가 지속될 경우 중장기적으로 노동 인구가 줄어들어 경제 성장에 부담을 가할 전망이다.

미국 출산율 추이 [출처=블룸버그]

15일(현지시각) 미 질병관리센터(CDC)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태어난 신생아는 379만명으로 전년 대비 9만명 가량 감소했다.

또 여성 인구 1인당 출산 수도 1.7명으로 2017년에 비해 2%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15~44세 가임기 여성 1000명당 출산은 59명으로 사상 최저치를 나타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특히 젊은 여성들의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추세라고 전했다. 결혼 연령이 높아진 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미국 언론은 출산율 저하에 따른 경제적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노동 인력 감소와 사회 안전 저하 등 후폭풍이 닥칠 것이라는 경고다.

이날 폭스뉴스는 본격적인 은퇴를 시작한 베이비부머 세대가 곤욕을 치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인들을 돌볼 일손이 앞으로 크게 부족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반면 20~30대 청년들의 사회 부양에 대한 부담이 가중, 세금을 포함한 각종 압박에 시달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또 산업 전반에 걸쳐 노동 인구가 줄어들면서 실물경기가 저하되는 한편 부동산을 중심으로 자산 가격의 상승이 제한되는 결과가 초래될 전망이다.

USA투데이는 출산율 하락에 따른 충격이 이미 가시화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유치원의 빈 교실이 날로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부에서는 장기적으로 문 닫는 대학이 늘어날 가능성을 점치는 상황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