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작년 출생아 32.7만명 '역대 최저'…합계출산율 첫 '0명대' 추락

작년 합계출산율 0.98명…통계 작성 후 최저
OECD 회원국 중 1명 미만 한국이 유일
평균 출산 연령 32.8%세…35세 고령 산모 31.8%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한국이 저출산의 늪에 더 깊게 빠졌다. 지난해 1년 동안 태어난 아이가 사상 최저인 32만명대에 그쳤다.

합계출산율도 1970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0명대'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인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32만6900명으로,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7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출생아는 2017년(35만7800명)과 비교하면 3만900명 줄었다.

지금과 같은 추세면 빠르면 올해 연간 출생아 30만명도 붕괴될 전망이다. 2015년 이후 출생아가 매해 3만명 넘게 줄어서다. 2016년과 2017년 출생아는 전년대비 각각 3만2200명, 4만8500명 감소했다.

출생아 수 및 합계출산율 추이 [자료=통계청]

심각한 저출산 현상은 합계출산율에서도 확인된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합계출산율)는 0.98명으로, 2017년(1.05명)보다 0.08명도 줄었다. 이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다른 국가에 비해서 한국 저출산 현상이 심각하다는 의미다. OECD 회원국 중 한국을 제외하고 합계출산율이 가장 낮은 국가는 스페인 및 이탈리아(1.34명)다.

역대 최저인 합계출산율은 정부 추계를 크게 밑돈다. 2016년 통계청이 2065년까지 장래인구 전망을 하면서 최악의 시나리오로 제시한 합계출산율은 1.07명이다. 이는 인구가 정점을 찍고 감소하는 시기가 정부 예상보다 훨씬 빨리 다가올 수 있음을 의미한다. 통계청은 인구 정점 시기(중위 추계 기준)는 2031년이고 2032년부터 인구가 감소한다고 전망했다.

문제는 저출산 극복이 당분간 쉽지 않다는 데 있다.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출산율이 뚝뚝 떨어져서다. 인구 1000명당 25~29세 산모가 낳은 출생아는 47.9명에서 41명으로 6.9명 줄었다. 30~34세에서는 97.7명에서 91.4명으로 6.3명 감소했다. 반면 40대 여성 출생아는 6명에서 6.4명으로 소폭 오르는 데 그쳤다.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갈수록 높아진다. 지난해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8세로 전년대비 0.2세 상승했다. 특히 35세 이상 고령 산모 구성비는 31.8%로 전년대비 2.4% 증가했다. 35세 산모 비중이 30%를 넘은 적인 지난해가 처음이다.

[자료=통계청]

지난해 사망자 수는 29만8900명으로 전년대비 1만3400명 감소했다. 이는 1983년 사망 원인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다. 인구 1000명당 사망자 수(조사망률)는 5.8명으로 전년대비 0.3명 늘었다. 조사망률은 1988년 이후 최대다. 연령별로 보면 80대(7.4%)와 90세 이상(10.4%)에서 사망자가 늘었다.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증가는 2만8000명으로 전년대비 4만4000명(61.3%) 줄었다. 자연증가 규모는 1970년 이래 최저 기록이다.

지금과 같은 추세면 연간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지는 인구 자연감소 현상도 앞당겨질 전망이다. 통계청은 인구 자연감소는 2029년(중위 추계 기준)부터 나타난다고 예측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현재 인구를 유지하려면 대체 합계출산율이 2.1명이 돼야 하지만 현재는 절반에도 미치지 않은 수치"라며 "향후 인구 감소 속도가 굉장히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인구는 출생뿐 아니라 사망과 국제이동에 영향을 받는다"며 "인구 정점이 언제라고 말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