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인터뷰] 위즈도메인 "특허 분석에서 자산운용·공유플랫폼으로 확장"

특허 분석에서 빅데이터 활용 자산운용·특허 공유 확장
자회사 피티알자산운용, 특허 지수 'PTR' 기반 주식투자
'PTR(주가기술비율)'로 특허가치 대비 시가총액 가늠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1: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특허검색·분석 전문 벤처기업인 위즈도메인이 특허 빅데이터를 활용한 자산운용, 특허 공유 플랫폼 등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김일수 위즈도메인 대표이사는 지난 14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특허에 대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존의 검색 및 분석 영역에서 벗어나 특허를 기반으로 기업의 무형자산 가치를 계량화하고 이를 투자에 활용하는 툴을 만들어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면서 "공유경제를 특허 영역에 접목시켜 학교나 연구기관 등에서 잠자고 있는 특허를 활용할수 있는 플랫폼 사업을 계획중"이라고 말했다.

김일수 위즈도메인 대표이사. [사진=김양섭 기자]

서울대에서 공학을 전공한 김일수 대표는 IBM에 입사해 엔지니어 경험을 하면서 특허 데이터베이스와 친숙해졌다. 그는 IBM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에서 데이터마이닝, 인공지능 등의 업무를 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1999년 자본금 5000만원으로 특허 검색, 분석을 비즈니스 모델로 하는 위즈도메인을 창업했다. 

김 대표는 “개발만 1년 이상 한 특허분석 프로그램으로 창업했다. 당시 국내에 삼성하고 엘지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나니까 더 이상 수요가 없어서 미국과 일본으로 가서 비즈니스를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도 일본 고객 비중이 한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위즈도메인의 특허 분석 솔루션은 국내 대기업들 상당수가 사용하고 있고 일본 고객수도 국내 고객과 비슷한 수준이다. 

예를 들어 '그래핀'이라는 단어로 검색을 하면, 그래핀 관련 특허를 갖고 있는 기업들과 그 특허에 대한 상세한 내용, 특허 출원 숫자로 파악되는 기술동향 트랜드, '특허괴물' 등이 사들이고 있는 정황, 특허 이전 현황 등 상세한 사항들이 단 몇초만에 분석된다. 아울러 빅데이터를 통해 각 특허들의 가치를 계산해내기도 한다. 

김 대표는 최근 기업들의 특허경영 동향에 대해 "예전에는 특허가 잠재적 경쟁자를 막는 역할을 했다가 그 다음에는 공격하는 툴이 됐고, 이제는 특허 자체의 무형자산으로 담보를 일으키거나 금융활동을 할수 있는 파이낸스 측면의 역할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특허 무형자산 가치 비교로 자산운용.. 공유 플랫폼 사업 계획도 있죠"

그는 'PTR(Price-Technology Ratio, 주가기술비율) 지수'라는 것을 개발했다. 'PTR 지수'란 시가총액을 위즈도메인이 산정한 특허가치의 합으로 나눈 값을 의미한다. 이 지수를 활용하면 특허가치 대비 시가총액이 낮은 기업에 투자할 수 있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합리적인 가치주 투자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2017년 이 지수를 기반으로 주식투자를 하는 자산운용사도 설립했다. 이름도 '피티알자산운용'이다. 신영자산, 신영증권 출신들이 주로 영입됐다.  한우진 전 신영증권 부사장은 김일수 대표와 함께 위즈도메인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고, 피티알자산운용의 대표도 신영증권의 리서치센터장 출신이다.

김일수 대표는 "가치투자를 추구하는 신영과 우리 모델이 잘 맞는 측면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신영 출신들을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피티알자산운용의 총 설정액은 현재 800억 정도다. 김 대표는 "여러 개의 펀드가 있는데 평균을 해보면 작년 기준으로 코스피 등 벤치마크 지수 대비 10~20% 수익률이 아웃퍼폼하는 결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추가로 계획중인 사업은 특허공유 플랫폼이다.

김 대표는 "학교나 연구기관에는 노는 특허가 많다. 그동안 이것을 사업화하려는 시도들이 여러곳에서 있었지만 잘 되지는 않았다"면서 "조만간 우리는 모 대학과 MOU를 맺고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즈도메인의 작년 기준 재무현황은 매출 35억원, 영업이익 6억5000만원, 순이익 4억원 수준이다. 김 대표 외의 주주들은 대부분 지인들인 개인투자자들이다. 장기적으로는 상장도 계획중이다. 상장 계획에 대해 김 대표는 “당장 임박한 계획은 없지만 장기적으로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제공=위즈도메인]

▲김일수 대표 프로필

△약력
2000 - 현재 Wisdomain 대표이사
2016 - 현재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전문위원
2013 - 현재 특허청 IP 정보 개방, 활용 자문위원
2011 - 현재 이화여대 겸임교수
1999 - 2000 Microsoft 근무
1990 - 1999 IBM 근무

△학력
1989 서울대학교 조선공학과 석사
1987 서울대학교 조선공학과 학사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