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세종·충남 버스 2000여대 올스톱 예고

20개 노조 96% 투표율에 96.6% 찬성률… 서천·부여·예산은 예외
대전 시내버스 노조는 13일 노조 지부장 회의 통해 동참여부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6: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 세종=뉴스핌] 류용규 기자 = 세종과 충남의 20개 버스회사 노조가 높은 투표율과 찬성률로 총파업을 가결했다.

9일 한국노총 산하 충남세종지역자동차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전국 버스노조 총파업 참여 여부를 놓고 8일과 9일 이틀간 진행된 찬반투표에서 전체 노조원의 96%인 2320명이 투표를 해 96.6%인 2244명이 찬성표를 던져 파업 참여가 가결됐다.

충남 공주에 본사를 둔 1개 시외버스업체 노조(노조원 150여명)는 9일 투표에 돌입해 이날 오후 5시쯤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세종과 충남의 한국노총 소속 운전기사 노조원 2200여명은 10일 열리는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긴급 대표자 회의에서 파업이 결정되면, 오는 15일부터 전국적인 무기한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충남 서천·부여·예산군의 농어촌버스 회사 노조는 한국노총 소속이 아니어서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정상운행될 예정이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임금 감소분 보전과 노동 일수 조정,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옆 시내버스 전용 주차장에 주차돼 있는 세종지역 시내버스들. [사진=류용규 기자]

충남세종지역자동차노조 관계자는 “주 52시간제를 적용하면 회사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현재 받는 임금보다 평균 이틀 내지 3일치의 임금 감소가 발생하게 된다”면서 “이는 버스기사 1명당 월평균 40만원대 중반의 임금 감소를 감수해야 한다는 말이다. 열악한 급여를 초과 근무로 채워왔는데 이것조차 안 되면 생활이 매우 어렵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산하에 14개 지부, 조합원 1900여명을 보유한 대전지역버스노동조합은 이날 현재까지 조합원 총회를 열지 못해 투표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대전지역버스노조 관계자는 “13일 오후 노조 지부장 회의를 열어 15일로 예정된 전국 총파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버스노조는 지난달 30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이에 따라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 및 산하 시·군은 버스노조 파업 대비책을 마련하느라 부심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택시 부제 해제, 전세버스의 시외·시내버스 노선 운행 등 대체 운송 수단을 확보해 버스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시민 불편이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3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