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전국버스 2만대 멈추나...버스노조 쟁의조정 신청

전국 234개 노조 참여... 버스 2만대·조합원 4만 1000여명 달해
쟁의조정 결렬 시 15일 총파업 예고...버스대란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11: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전국 노선버스노조가 주 52시간 정책에 반기를 들며 파업을 예고하면서 서울, 부산 등 전국에서 버스 2만여대가 멈출 위기에 빠졌다.

30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자동차노련)에 따르면 전국 11개 지역 노선버스 사업장 노동조합은 전날 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노사 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다음달 15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자료사진.[뉴스핌 DB]

이번 쟁의조정 신청에는 전국 버스사업장 479개 중 234개 노조가 참여했다. 서울을 비롯해 부산, 인천, 대구, 광주, 울산과 경기도, 전라남도, 충청남도, 경남 창원, 충북 청주 등 총 11개 지역 버스노동자들이 대상이다.

버스 차량 2만대, 참여인원은 4만1000여명에 달한다. 서울시버스노조 버스 차량과 조합원은 각각 7552대, 1만7735명이 참여했다.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노동시간 제한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노선버스는 오는 7월 1일부터 주52시간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자동차노련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1만5000여명의 추가 인력이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신규 채용된 버스운전기사가 1258명에 불과하며, 버스는 4만5958대에서 4만5701대로 258대 감소한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자동차노련은 "버스회사들이 신규 인력을 충원하지 않고 운행 차량이나 노선을 줄이는 방식으로 노동시간 단축 문제에 대처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도 노선 폐지 및 운행 축소를 금지한다고 지자체를 독려하고 있지만 적자가 커지는 상황에서 운행 축소가 반복되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근무일수 단축에 따른 임금감소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근무시간이 현재 최대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어들면 경기지역 버스 운전사의 경우 월 80만원~110만원의 임금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자동차노련은 “버스교통 정상화를 위해서는 중앙정부가 교통정책을 총괄하고 이에 대한 재정지원에 나서야 한다”며 “버스운송사업 재정 지원을 금지하고 있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이 시급히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동차노련은 내달 8일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전국적인 '버스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