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김정은, 사흘 방러 마치고 블라디 떠나..."하루 앞당겨 귀국"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사흘간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나 평양으로 향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을 태운 북한 전용열차는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께 블라디보스토크 역을 떠났다.

김 위원장은 이날 앞서 숙소인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나와 블라디보스토크에 위치한 2차 세계대전 전몰 러시아 해군 추모시설에서 헌화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연해주 주지사가 주재한 오찬에 참석한 다음 블라디보스토크 역으로 향해 환송행사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27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 예정이었지만 귀국을 하루 앞당겼다고 산케이신문은 보도했다. 일정 변경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러시아를 방문해 전날인 25일 극동연방대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비핵화 문제 등 한반도 상황과 북러 양자 관계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2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출발하기 전 알렉산더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과 행사에 참여했다. 2019.04.26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