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망 2022년 완료·민관 30조원 이상 투자..1161조 新시장

오늘, 5G시대 개막 기념행사 개최
5G 신산업·서비스 5G+전략 발표
세계최초 넘어 세계최고 5G생태계 목표
2026년 총 1161조원 신시장 창출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정부는 5세대(5G) 이동통신 전국망 구축을 오는 2022년까지 완료하고 5G 생태계 구축을 위해 민간과 협력해 30조원 이상 투자한다.

정부는 8일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KOREAN 5G Tech-Concert’를 개최했다. 스마트폰 기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해 5G 기반의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한 '5G+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고 5G 시대 혁신성장 실현을 위한 국가 비전을 공유하는 차원이다. 이에 정부는 세계 최초를 넘어 세계 최고 5G 생태계 구축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자료=과기정통부]

이날 행사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통신사·제조사 대표, 중소·벤처업계, 산·학·연 관계자 및 일반시민,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전략’을 발표했고 5G 기반 실감협연, 홀로그램 공연, 증강현실 콘서트 등 대표적인 5G 서비스 시연이 이어졌다.

정부는 5G가 다양한 산업분야에 융합하면서 주요 5G 전·후방 산업에서 2026년 총 1161조원 규모의 신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정부는 10대 핵심산업, 5대 핵심서비스 등 5G+ 전략산업 육성을 통해 2026년 생산액 180조원, 수출 730억달러를 달성하고 2026년까지 양질의 일자리 60만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5G 기반 신산업 육성 및 시장 활성화와 국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공공 선도투자, 민간투자 확대, 제도 정비, 산업기반 조성, 해외진출 지원 등 5대 전략 분야 52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민 삶의 질과 관련해서는 △화재현장‧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 기반‧노후 공공시설 모니터링 등 국민안전 실현 △병원간 실시간 원격협진 등 공공서비스 혁신 △스마트시티 조성 등에 5G를 우선해 적용한다.

이를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인프라 조기 구축 → 새로운 서비스 및 디바이스 도입‧확산 → 시장 활성화’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 사이버보안과 안전한 5G 이용환경 구축에 주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5G+ 전략의 범국가적인 추진을 위해 관계부처와 민간 업계‧전문가가 참여하는 5G+전략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유영민 장관은 “모든 부처와 민관이 한 팀이 돼 총력을 기울일 때 5G+ 전략이 결실을 볼 수 있다”며 “글로벌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세계 최초 타이틀에 안주하지 않고 5G+ 전략의 적극적인 실행을 통해 5G 신시장에서 1등을 선점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