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5G 경쟁 치열...범국가적 추진체계 가동하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
관계부처에 '5G 플러스 전략' 주문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09:3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5G(5세대 통신)를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다. 관계부처는 민관합동으로 범국가적 추진체제를 구축해 가동해야겠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제7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관계부처에 ‘5G 플러스 전략’을 주문했다.

이낙연 총리는 “어젯밤에 5G 서비스가 전격적으로 개시됐다”며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5G 상용화를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정부도 평창 동계올림픽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시범서비스를 했고, 작년 말에는 5G 전파를 송출하는 등 상용화 준비를 지원해 왔다”며 “20년 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에서 우리는 정보통신 분야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외환위기도 극복했고, ICT(정보통신기술) 강국으로도 도약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3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U플러스 마곡사옥 5G 이노베이션 랩에서 5G를 이용한 원격조종을 선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5G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의 첫 번째로 국내외 스타트업과 중소 벤처기업들이 자유롭게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개발해 상용화할 수 있도록 '5G 이노베이션 랩을' 마곡사옥에 개관했다.2019.04.03 dlsgur9757@newspim.com

그는 “그런 토대 위에서 우리는 ‘5G 세계최초 상용화’라는 쾌거를 이뤘다”며 “5G는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AI 등으로 활용 또는 융합될 수 있다. 5G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디지털 헬스케어 같은 서비스와 연결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우리가 앞서가는 부문은 더 발전시키고 도전할 부문은 도전해서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을 만들고 혁신성장을 이뤄가야겠다”며 “그렇게 되도록 민간은 더욱 노력해 주시고, 정부는 민간의 노력을 뒷받침하며 그 길을 막는 규제를 지속적으로 혁파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동통신 장비와 혁신적 융합서비스 같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해서도 “과감히 투자해 제조업과 자동차 같은 연관 산업도 함께 발전시켜 나가야겠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화상회의로 주재하고 있다. 2019.04.04 dlsgur9757@newspim.com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