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시대]⑫ '세계 최초 상용화'..."1등한다고 돈버나?"

과기정통부 "명실상부 정보통신 최강국 입증"
업계 "5G 무제한 요금제 출혈경쟁...킬러콘텐츠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15:45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지난 3일 밤 11시. 이동통신 3사는 일제히 5G폰 1호 개통자를 내며 5G 시대를 개막했다. 우리나라가 1시간 차이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시작한 것. 첩보를 활용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 미국을 누르고 타이틀을 획득한 것. 

이를 주도한 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의기양양하다. 반면 업계에선 시큰둥하다. "5G 상용화, 1등이면 어떻고 2등이면 어떤가요. 미국은 우리나라의 5G 상용화 신경도 안 씁니다. 기업은 돈만 벌면 되는데 정부는 '최초' 타이틀에 너무 연연해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의 말이다.

[사진=과기정통부]

◆007 작전 방불케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

당초 5일로 예정됐던 5G 상용화 일정을 3일로 앞당기고, 휴대폰 대리점이 문을 닫은 밤 11시에 상용화를 선언한 것은 미국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뉴스핌이 입수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내부문건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3일 오후 5시5분 미국 버라이즌이 5G 상용화 시점을 당초 11일에서 4일(현지시간)로 앞당긴다는 동향을 입수했다. 동향을 입수하고 과기정통부는 다각도로 알아봤지만 저녁 8시까지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못했다.

과기정통부는 혹여나 '전 세계 최초 5G 상용화' 자리를 뺏길까 밤 11시에 5G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퇴근한 통신사 관련 업무 직원까지 귀사시켜 일사천리로 작업을 했다. 

A통신사 관계자는 "정식 개통은 5일이고, 일단 선포에 의미를 둔 것이라 정식 개통되기 전까진 통신3사가 총 10명이 안 되는 개통자만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당초 통신사들은 5일에 맞춰 언론행사, 마케팅 행사 등을 준비했는데 과기정통부가 갑작이 일정을 바꿔 부랴부랴 장소까지 바꿔가며 상용화를 한 것"이라고 귀띔했다.

LG유플러스의 1호 5G 가입자가 된 유튜버 김민영씨(가운데). [사진=LG유플러스]

정부가 이처럼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집착한 것은 전 세계의 5G 관련 산업을 주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5G 상용화 후 낸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이 합심해 달성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면서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등 그 동안 상상 속에서만 머물던 서비스를 현실에서 실현하고,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 기대와 다른 어두운 현실...콘텐츠 부족·처음부터 '무제한' 요금제

하지만 정부의 기대와 기업이 처한 현실은 온도차가 있다. 기업들이 5G 상용화 이후에 실질적으로 돈을 벌기 위해선 관련 산업이 어느 정도 성숙해 있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5G 콘텐츠나 VR 기기 등과 같은 관련 산업의 성장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B통신사 관계자는 "통신사들은 5G를 상용화 한다고 해도 초기에 망을 다 깔진 않고 가입자가 느는 속도에 따라 망을 늘려간다"면서 "5G의 경우 아직 킬러콘텐츠가 없어 4G에서 5G로 전환하는 속도가 3G에서 4G로 전환했던 것 보다 느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통신사들은 5G 상용화 초기부터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쏟아내며 출혈경쟁을 하고 있다.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는 일반적으로 한 이통통신 세대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등장했다. 망초기 설립 단계에는 소비자들의 데이터 이용 패턴을 분석하지 못해 자칫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가 몰려 막대한 데이터를 쏟아내면 망 포화 상태로 내몰릴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통신3사가 롱텀에볼루션(LTE)에서 5G로 넘어가는 시점에 LTE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내 논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C통신사 관계자는 "KT가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내 놓으며 통신사 간 출혈경쟁이 이어지는 모양새"라며 "현재 5G 킬러콘텐츠가 부재하고, 망도 다 깔리지 않은 상황에 5G로 개통한다고 해도 결국 LTE망을 사용할 것이란 판단으로 KT도 이 같은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