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가성비甲은 LGU+"...나에게 맞는 5G 요금제는?

5일 이통3사, 일반 가입자 대상 5G 일제히 개통
3사 공시지원금 확정...LGU+ 54만6250원 '최고치'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8:0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이통 3사의 5G 요금제와 단말기출고가, 공시지원금 등을 종합한 결과, LG유플러스의 5G 무제한 요금제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무제한이 시작되는 구간의 요금제 중 LG유플러스의 '5G 스페셜'에 가입했을 때 월 통신비 11만5200원으로 3사 중 가장 낮았고, 데이터 8~9GB를 제공하는 '실속형' 구간에서도 LG유플러스 가입자의 월 통신비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5일 일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이동통신 3사의 5G 개통식이 일제히 진행되면서, 각 사 5G 요금제 및 공시지원금이 확정됐다.

LG유플러스는 최저 35만4200원에서 최고 54만6250원(대리점 추가지원금 적용시)에 이르는 요금제별 공시지원금을 이날 공시했다. 3사 중 최고 수준이다. 5G 가입자 유치 경쟁에서 치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

이에 SK텔레콤은 이날 정오께 공시지원금을 상향하면서 맞불을 놨다. 단통법 위반을 감수하면서까지 최저 32만원에서 최고 54만6000원에 이르는 공시지원금을 공시했다. KT는 최초 공시한 10만9000~21만5000원 범위의 공시지원금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날까지 확정된 가격 및 지원금 정보를 모두 종합했을 때 월 통신비(통신요금+단말기 할부금)는 LG유플러스 요금제에 가입하는 쪽이 가장 적게 나오는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S10 5G (256GB)' 모델로 24개월 할부 약정을 한다고 가정하면, 최저가로 5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하고자 하는 가입자는 LG유플러스의 '5G 스페셜'에 가입하는 것이 월 11만5200원으로 가장 저렴하다.

5G 스페셜에 가입하는 경우 공시지원금(대리점 추가 지원금 포함 54만6250원)이 2년간 받는 선택약정할인 금액 총액보다 크기 때문에 선택약정할인보다 공시지원금을 받는 편이 유리하다. 이 경우, 매월 통신요금 7만9750원과 단말기 할부금 3만5450원만 부담하면 5G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무제한 데이터 혜택은 오는 12월31일까지만 적용된다는 점에 유의해야한다. 내년 1월 1일부턴 매월 200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로 전환된다. 반면, SK텔레콤(월 12만4960원)과 KT(월 11만8210원)의 같은 구간대 요금제는 24개월간 무제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최소한의 데이터만으로 5G를 경험코자 하는 이용자 역시 LG유플러스를 이용하는 것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의 '5G 라이트'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 35만4200원을 지원받고 통신비와 단말기 할부금 총액 9만8450원을 매월 부담하면 된다. KT와 SK텔레콤을 이용할 경우 통신비는 9만9460원으로 약 1000원 가량 비싸고, 데이터 용량 역시 LG유플러스보다 1GB 적다.

5G를 온전히 즐기고자 하는 '헤비유저형' 이용자의 경우에도 LG유플러스에 가입하는 편이 유리하다. LG유플러스의 '5G 프리미엄' 요금제에 가입하면 선택약정할인을 받은 뒤 매월 12만421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즐길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무제한 데이터 혜택은 오는 12월31일까지만 적용된다는 점에 유의해야한다. 내년 1월부턴 월 250GB를 제공하는 요금제로 전환된다. 반면, SK텔레콤과 KT의 같은 구간대 요금제는 24개월간 무제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단 이를 위해선 매월 약 3만원을 더 내야한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전무)은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와 차별적인 5G 6대 서비스를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반드시 일등을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