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여기!서울] 창덕궁 달빛기행, 이렇게 하면 됩니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08:21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글 이현경 기자·영상 안재용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올해로 10년을 맞는 '창덕궁 달빛 기행'(2010년 시범사업 시작)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궁궐 활용 프로그램이다. 지난 4일 개막한 올해 상반기 '창덕궁 달빛기행'은 40초 만에 전회 마감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예매는 40초 만에 무려 4200명이 신청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이러한 흥행에 힘입어 지난해에는 95회로 마무리지었던 '창덕궁 달빛기행'을 올해 102회(상·하반기)로 확장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서 열린 '2019 창덕궁 달빛기행'에서 참석자들이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는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운영된다. 2019.04.04 mironj19@newspim.com

창덕궁 달빛기행은 은은한 달빛 아래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창덕궁과 조선왕조의 이야기를 전문 해설사에게 듣는 프로그램이다. 맛있는 다과를 먹으며 전통예술공연도 관람할 수 있고, 후원을 둘러보며 산책할 수 있다.

창덕궁 달빛기행의 코스는 돈화문→진선문→인정전→낙선재→상량정→부용지→불로문→연경당→후원 숲길→돈화문이다.

도심 속 설레는 궁궐기행 창덕궁 달빛기행은 돈화문을 통과하면서 막이 오른다. 돈화문은 보물 제383호로 창경궁의 정문인 홍화문과 함께 조선 중기에 세워진 창덕궁의 정문이다. 돈화문의 오른쪽에는 진선문으로 가기 위한 금천교가 있다. 이 다리는 태조 즉위 11년에 축조됐으며 길이 13m, 폭 12m다. 현존하는 서울의 다리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이곳을 건너면 창덕궁 인정전으로 향하게 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창덕궁 인정전 옆 풍경 2019.04.04 89hklee@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창덕궁 인정전 내부 2019.04.04 89hklee@newspim.com

인정전에 가기에 앞서 다리를 건너면 또 한번 문을 마주하게 된다. 바로 진선문이다. 창덕궁의 중문으로, ‘왕에게 바른 말을 올린다’는 뜻이 담겨있다. 진선문을 들어서면 직사각형의 넓은 마당이 펼쳐진다. 바로 인정전 앞 마당이다. 나라의 중요한 일을 처리할 때, 또는 외국 사신을 맞이할 때 사용된 곳이다. 정전 앞 마당인 이 곳이 돌로 구성된 이유는 비나 눈이 와도 날씨와 관계없이 중요한 일을 처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곳엔 품계석이 늘어서 있는데, 오늘날 국무총리 급인 ‘정일품(正一品)’ 품계석도 볼 수 있다.

마당의 끝에서 인정전과 마주하게 된다. 인정전은 '바른 정치를 펼친다'는 뜻을 갖고 있으며 왕들의 정무 공간이다. 임진왜란 때 화재로 전소됐다가 광해군이 즉위하던 1607년 다시 건립됐다. 내부는 제법 근현대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곳에 설치된 근대식 전등은 1871년 우리나라 최초의 전등인 경복궁 16촉강 전등 750개보다 3배 정도 밝았다고 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서 열린 '2019 창덕궁 달빛기행'에서 참석자들이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는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운영된다. 2019.04.04 mironj19@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낙선재 창호 2019.04.04 89hklee@newspim.com

다음으로 보이는 곳이 낙선재다. 왕이 책을 읽고 쉬는 공간이다. 이곳은 향후 고종의 며느리 이방자 여사가 거처하던 곳이기도 하다. 낙선재의 다양한 창호를 살펴보면 전통과 현재가 만나는 공간임을 알 수 있다. 마름모형, 직사각형 등 수준 높은 다양한 창호살이 아름답게 장식돼 있다.

창덕궁의 낙선재 후원 언덕에 우뚝 서 있는 육각형 누각은 상량정이다. 이곳에서는 서울 시내가 한눈에 보인다. 그래서 과거 순종은 나라를 잃고 이곳 상량전에서 슬피 울었다고 전해진다. 달빛기행 중 낙선재에서는 대금 연주도 들을 수 있다. 나라 잃은 시절의 슬픈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구슬픈 가락은 상량정의 정취에 더욱 빠져들게 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창덕궁 부용지 2019.04.04 89hklee@newspim.com

달빛기행의 하이라이트 부용지다. 궁궐 후원의 정취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부용지는 왕실 사적인 성격이 강한 곳으로 왕실의 최측근만 이용할 수 있었다. 대단한 경쟁을 뚫은 달빛기행 관람객은 왕실의 초청을 받은 것과 다름 없다. 달빛과 은은한 조명 속에 멋진 자태를 드러내는 부용지는 감탄을 자아낸다. 

다음 행선지인 연경당은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박보검이 연기한 효명세자가 부친인 순조를 위해 지은 곳이다. 여기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와 춘앵전, 부채춤, 효명세자를 주인공으로 한 그림자극을 볼 수 있다. 30분 동안 이어지는 공연에 흠뻑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른다.

후원 숲길을 지나 돈화문으로 돌아오면 약 2시간의 달빛기행이 끝난다. 달빛기행은 '궁중음식 체험'과 '전통국악공연 관람'을 하는 경복궁 별빛야행과 달리 궁궐의 후원을 둘러보며 아름다운 야경과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서 열린 '2019 창덕궁 달빛기행'에서 참석자들이 전통예술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는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운영된다. 2019.04.04 mironj19@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부채춤 공연 2019.04.04 89hklee@newspim.com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서 열린 '2019 창덕궁 달빛기행'에서 관람객들이 그림자극을 관람하고 있다.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는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운영된다. 2019.04.04 mironj19@newspim.com

관람자가 참고할 부분이 있다면, 차량 문제다. 현재 창덕궁 주차장은 공사중이다. 창덕궁 달빛기행 참가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수월하다. 또 달빛기행 참가자들은 소정의 상품도 받을 수 있다. 낙선재의 다양한 창호 모양의 상품이 제공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창덕궁 달빛기행 상반기편은 이미 지난달 20일 오후 2시 예약판매가 모두 끝난 상황이다. 상반기는 42회(4월 4일~6월 9일)로 운영되며 한 회당 100명씩 참여할 수 있다. 

하반기는 60회(8월 22일~10월 27일)로 진행한다. 오는 8월 7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사전 예매를 시작한다. 내국인은 인당 2매까지 예매 가능하다. 내국인은 목, 금, 토요일, 외국인은 일요일 관람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를 위해 총 10매(1인 2매 구매 가능)는 전화예매(옥션티켓)도 가능하다. 외국인은 옥션티켓 온라인과 전화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매주 일요일에는 외국인 전용 해설(영어 76명, 중국어 20명, 일어 20명)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89hklee@newspim.com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