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신안 4개섬 육지와 연결..천사대교 4일 개통

뱃길로 한시간→차로 10분 단축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전남 신안군 자은·암태·팔금·안좌도 4개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천사대교가 오는 4일 개통된다. 이에 따라 뱃길로 한시간 걸리던 이동시간이 10분으로 줄어들게 됐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남 신안군 압해읍에서 암태면을 잇는 국도 2호선 압해~암태간 도로공사(10.8㎞)를 마무리하고 오는 4일 15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천사대교 전경 [사진=국토부]

압해~암태 간 도로공사는 압해읍과 암태면을 해상교량(천사대교)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0년 착공해 모두 581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시공은 대우건설 컨소시엄(1공구)과 대림산업 컨소시엄(2공구)이 각각 맡았다.

천사대교의 명칭은 신안군이 1004개의 섬으로 이뤄진 지역 특성에 착안했다. 지역 주민 공모와 국가지명위원회 심의를 걸쳐 결정됐다.

천사대교는 국내 최초로 하나의 교량에 사장교와 현수교가 동시에 배치된 교량이다. 우리나라 해상교량 중에서 네번째로 긴 교량이고 국도로는 가장 긴 교량이다.

시공 과정에서도 국내 토목의 최신 공법이 적용되며 업계 관심이 높았다.

천사대교 개통으로 암태면 지역 4개 섬(자은, 암태, 팔금, 안좌도) 9181명의 주민(4817가구)들과 관광객들은 배를 이용하지 않고도 24시간 언제든지 편리하게 오갈 수 있게 됐다.

또 지역 특산물의 원활한 유통과 관광·휴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장영수 국토부 도로국장은 "천사대교는 외국기술자의 자문 없이 100% 국내 기술로 건설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천사대교가 우리나라 서남권의 새로운 관광시대를 여는 상징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