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예타면제' 현장을 가다③]대전 지하철2호선 '트램'

땅 위를 달리는 길 위의 전차..대전 숙원 사업 현실화
시민반응은 '글쎄'..대전 자가용 이용높아 타당성 '미지수'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15: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하나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예타면제) 사업이 본격 시작됐습니다. 정부가 지난 1월29일 발표한 예타면제 대상은 전국 23개 지역에 24조100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입니다. 정부의 예타면제 발표 이후 특혜시비와 함께 지역간 미묘한 갈등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뉴스핌이 주요 예타면제 지역을 직접 찾아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주요 예타면제 지역 르포>
①남부내륙고속화철도
②포천 7호선 연장
③대전지하철2호선 트램
④새만금국제공항
⑤제2경춘국도
⑥충북선고속화


[대전=뉴스핌] 권민지 김태훈 수습기자 = 연일 미세먼지로 가득찬 하늘과 달리 지난 2월27일 대전시청에 걸린 현수막은 총천연색으로 반짝였다. 대전시청 건물 외벽에는 ’대전 트램 국비지원 확정‘ ’예타 면제 사업 확정‘ 등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도드라졌다.

[대전=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대전광역시청 외벽에 트램 개통 축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9.02.21

대전시청 안도 밖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트램 추진 사무실 앞에는 ‘트램으로 하나 되는 행복한 대전’이라는 표지와 함께 트램 모형이 전시돼 있었다. 시청 내 엘리베이터 안내문도 마찬가지였다. ‘2019 이달의 대전시청 Hot News'라는 이름의 안내문에는 ’대전 교통지도 확 바뀐다-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체계로 전환‘이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대전시청 곳곳이 ’트램‘으로 도배된 분위기였다. 대전시의 숙원사업이 무엇인지 고개가 끄덕여 졌다.

◆대전 지하철 2호선은 트램

대전 지하철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은 지난 1월29일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다. 우하향으로 도심을 가로지르는 현재 지하철 1호선에 이어 외곽을 도는 2호선 트램을 건설, 국토균형발전을 이룩한다는 목적이다.

트램은 도로 일부에 부설한 레일 위를 주행하는 전차다. 땅 밑을 달리는 지하철이 아닌 길 위의 전차다.

박필우 대전시청 도시철도팀장은 “초고령화로 접어들고 있는 한국에서 노약자와 휠체어를 이용하는 몸이 불편한 승객들에게 승·하차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 사례를 보면 트램 노선이 지나가는 지역의 부동산 가치도 오르는 경우가 많다“며 교통 소외지역의 균등한 경제적 발전도 예상했다.대전시는 트램의 장점으로 수도권 버스정류장과 같이 편하게 승·하차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지하철 1호선과 만나는 환승시스템은 기존 역을 활용해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이동의 편의성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대전=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대전광역시의 트램 설계 계획 2019.02.21

환경 문제에서도 적절한 대안으로 꼽힌다. 대전충남녹색연합 양흥모 사무처장은 "트램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교통대책"이라며 ”미세먼지 대책이 실효가 없는 이유는 교통과 산업부분에 대한 대책을 못 내놓고 있기 때문인데, 트램은 대중교통을 개선하면서 자가용 이용 시민들을 공공교통으로 흡수하는 최적의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37.4km 규모의 트램 건설과 관련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2022년 착공해 2024년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시험운행 6개월을 거친 뒤 2025년 개통할 계획이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트램의 규모는 1편승 5모듈(5칸) 정도로 만차시 246명을 태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는 배터리를 동력원으로 하는 무가선 트램을 설치 예정중이다.

대전 지하철2호선 트램 노선도(빨간색) <자료=대전광역시청>

◆그래도 시민반응은 글쎄

박필우 팀장은 이날 “대전 시민 모두가 트램 건설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사뭇 달랐다.

대전 중심가 타임월드에서 만난 20대 남성은 “20년간 대전에 거주했지만 2호선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관심도 없다”며 “대전 사람들은 대부분 택시를 애용하는 편이라 트램이 생기더라도 이용률이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운송업 종사자들의 불만은 더욱 컸다. 대전 시내에서 만난 50대 택시기사는 “지금 운영중인 지하철 1호선도 해마다 수백억씩 적자를 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2호선을 만드는 것은 유권자를 의식한 탁상공론이며 결국 적자를 메워야 하는 것은 나와 같은 시민”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트램 건설에 필요한 사업비 6950억원 중 대전시 부담금은 2780억원이다. 대전시는 지방채 발행을 통해 1650억원을 확보하고 1130억원은 시 재정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dotori@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