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대통령 "우리 경제 모델 한계, 산업 전 분야 혁신해야"

"경제 정책 기조 변화는 시간 걸려, 촛불 방식으로 경제 바꿀 것"
"기업 투자하기 좋은 환경 힘쓰겠다, 정부가 지원"
"2019년, 정책 성과 국민 삶 속에서 체감하도록 최선 다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02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2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경제의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산업 전 분야의 혁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 모델이 한계에 이르렀다.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과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선진국을 따라가는 경제가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발전도 지속가능하고 오늘이 지속가능하다"며 "그러나 경제 정책의 기조와 큰 틀을 바꾸는 일에는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각계각층 대표를 초청해 신년회를 연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2018년은 우리 경제와 사회 구조를 큰 틀에서 바꾸기 위해 정책방향을 정하고 제도적 틀을 만들었던 시기였다"며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의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며 "촛불은 더 많이 함께 할 때까지 인내하고 성숙한 문화로 세상을 바꿨다. 같은 방법으로 경제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산업 전분야의 혁신이 필요하다. 방식도 혁신해야 한다"며 "혁신이 있어야 경제의 역동성을 살리고 저성장을 극복할 새로운 돌파구를 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제조업 혁신을 위해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과 스마트 산단 및 스마트시티 모델 조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지능정보화, 디지털화, 플랫폼 경제가 그 핵심"이라며 "그 기반인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을 위한 예산을 본격적으로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쓰겠다"며 "경제발전도 일자리도 결국은 기업의 투자에서 나온다. 기업이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사회적 안전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카드 수수료 인하를 본격 추진하고 상가 임대차 보호, 골목상권 적합업종 지정 등을 통해 자영업자들의 경영 안정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기업, 노동자, 지자체,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대타협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도 잠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한해 우리는 평화가 얼마나 많은 희망을 만들어내는지 맛보았다"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평화는 아직까지는 잠정적인 평화로 새해에는 평화의 흐름이 되돌릴 수 없는 큰 물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면 평화가 번영을 이끄는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실현하고, 북방으로 러시아, 유럽까지 철도를 연결하고 남방으로 아세안, 인도와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