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대통령, 중기 신년회서 4대그룹 총수 만나 경제현안 논의

중기중앙회서 신년회...5부 요인·4대그룹 총수 등 300여명 초청
'더 잘사는, 안전한, 평화로운 대한민국' 주제로 진행
이재용 정의선 구광모 최태원 등 靑 정책실장과 한 테이블

  • 기사입력 : 2019년01월02일 10:21
  • 최종수정 : 2019년01월02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5부 요인과 각계각층 주요 인사 300명을 초청해 신년회를 개최한다.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2019년 신년회는 '더 잘사는, 안전한,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국민과 함께 경제 성장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를 담아 역대 처음으로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5부요인과 전경련을 제외한 경제 5단체장, 5대 기업 총수, 5당 정당 대표와 국회 상임위원장 등 국회 대표 등을 초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각계각층 대표를 초청해 신년회를 연다. [사진=청와대]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및 교육부장관 등 국무위원 18명과 장관급 인사, 처청장 9명, 차관 7명, 주요 군지휘관 9명도 참석한다. 박원순 서울시장 등 광역지자체장과 시도지사, 시도 교육감도 자리에 함께 한다.

이번 신년사에는 대기업 총수들과 상당수 경제 단체장이 참석해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앉는 헤드 테이블에는 5부요인과 박용만 상공회의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임종석 비서실장이 참석한다. 

경제인들이 주로 앉는 테이블에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함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연합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강호갑 한국 중견기업연합회장이 참여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한다. 과거와 달리 중견기업과 벤처기업 대표들도 많이 초청해 경제 부분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와 애국가 제창, '2018년 국민에게 강동과 용기를 준 인물들의 2019년 새해 소망 덕담 릴레이'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된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인사를 통해 2019년 국가 비전과 정책 방향 등을 말할 예정이다. 이후 뮤지컬 '애니' 주연 어린이들과 CBS 어린이 합창단이 함께 '애니'의 노래인 '투머로우'의 한국 번안곡을 공연한다. 퓨전 국악 공연과 사진 촬영을 끝으로 신년회는 마무리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