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대통령, 새해 첫 일정으로 의로운 시민들과 남산 해맞이

국립극장서 산행 시작, 팔각정까지 이동해 담소
靑 참모진, 사회 각계각층 의인들과 함꼐 이동
CJ택배기사 유동운씨, 봉천동 화재 피해자 구조
제주 유조선 사고 수중봉쇄 안상균 경장도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1월01일 09:21
  • 최종수정 : 2019년01월01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첫날 각계각층의 의인들과 함께 남산을 올라 새해 첫날 일출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 참모진을 비롯해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과 함께 국립극장에서 산행을 시작, 도보로 팔각정까지 이동해 대화를 나누고 새해를 맞이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새해 첫날 각계 인사들과 남산을 올랐다. [사진=청와대]

이날 함께 한 각계 인사들 중에서는 지난해 의인으로 선정된 이들도 다수 포함됐다.

우선 CJ택배기사 유동운씨는 지난해 5월 19일 서울 봉천동 원룸화재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대학생 1명을 구조한 훈훈한 미담의 당사자다. 또 화재를 초기 진압해 대형화재로 확대되는 것을 방지한 박재홍 씨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11월 8일 전북 고창군 상하면 석남교차로 부근의 논으로 추락한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뛰어들어 운전사를 구조했다.

박종훈 씨는 지난해 8월 21일 경북 봉화군 소천면사무소 총기 사건 현장에서 범인을 제압해 추가 인명피해를 막고, 이후 LG복지재단에서 받은 상금 3000만원을 유가족에게 전달해 화제가 됐다.

안상균 경장도 문 대통령과의 산행에 함께 했다. 안 경장은 제주해경 경비구조과로 지난해 8월 제주 우도에서 발생한 1600톤급 유조선 충돌 사고 당시 선체파손 부분에서 쏟아지는 기름을 막기 위해 수중 봉쇄 작업을 펼쳐 2차 피해로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 당시 결정적인 활약을 해 해양경찰청이 선정하는 '2018 해양경찰 최고 영웅'에 선정됐다.

수피아여중 1학년인 민세은 양과 풍암고 2학년인 황현희 양도 이날 산행에 동행했다. 민양과 황양은 지난해 10월 24일 오후 광주시 남구 백운동 초등학교 앞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사람을 발견한 후 소방서에 구조요청을 하고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에서 피해자를 보호, 병원까지 도착해 LG복지재단으로부터 의인상을 수상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