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대통령, 기해년 새해 맞아 "모든 가정 평안하길 바란다"

2019년 기조, 한반도 평화·포용적 경제 강조
"평화가 삶에 도움되도록 돌이킬 수 없는 평화 만들겠다"
" 국민들은 함께 잘 살길 열망, 삶 나아지도록 노력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01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기해년을 맞아 "새해 모든 가정이 평안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정책 기조로 한반도 평화와 포용적 경제의 길을 걷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9년 1월 1일 0시를 기해 내놓은 신년 인사를 통해 "이 겨울, 집집마다 눈길을 걸어 찾아가 손을 꼭 잡고 인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며 "국민들이 열어놓은 평화의 길을 아주 벅찬 마음으로 걸었다. 평화가 한분 한분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돌이킬 수 없는 평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경제 성과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우리 땅 곳곳을 비추는 해처럼 국민들은 함께 잘살기를 열망한다"며 "미처 살피지 못한 일들을 돌아보며 한분 한분의 삶이 나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 겨울, 더 따뜻하게 세상을 밝히라는 촛불의 마음 결코 잊지 않겠다"며 "새해 모든 가정이 평안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