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감] 엄용수 의원 "하도급지킴이 제대로 운영 안 된다"

  • 기사입력 : 2018년10월11일 19:32
  • 최종수정 : 2018년10월11일 1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엄용수 의원

[창녕=뉴스핌] 남경문 기자 = 하도급 전 과정을 전자적으로 처리하고 발주기관이 이를 온라인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하도급지킴이'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공공 건설공사 하도급지킴이 이용률'이 원도급계약 비율은 21%이며, 하도급계약 비율은 34%로 나타났다.

특히 하도급지킴이 활성화에 모범이 되어야 할 국가기관의 이용 비율은 원도급이 14%, 하도급이 25%로 전체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조달청은 하도급지킴이 사용 실태 및 만족도 파악을 위해 2017년과 올해 총 두 번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올해 7월 설문조사를 보면 발주기관 1162명 중 응답자는 47명으로 응답률이 4%에 불과하고 조달업체 1만2976명 중 응답자는 585명으로 응답률 4.1%에 불과했다. 대표성과 신뢰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조사결과를 분석해 개선방안을 만든 것으로 밝혀졌다.

조달청이 하도급지킴이 활성화 방안으로 내놓은 사용자 교육은 올해 21건을 시행했으나, 모두 해당기관들의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조달청 스스로 자체교육을 실시한 것은 전무한 실정이다.

또 업무협약(MOU) 체결을 통해 하도급지킴이 활성화를 유도했지만, 최근 3년간 MOU 체결은 15건으로 미비한 수준에 머물렀다.

엄 의원은 “불공정 하도급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하도급지킴이시스템 이용에 솔선수범해야 할 정부부처가 오히려 외면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정부부처의 하도급이용률을 높이고, 하도급지킴이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