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포토스토리] 관중 야유 받은 일본, 16강 진출... ‘페어플레이 축구 맞나요?’

페어플레이 점수로 세네갈 제치고 16강행 '아이러니'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07:3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공 돌리기로 16강에 진출한 일본이 야유를 받았다.

일본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H조 3차전서 폴란드에 0대1로 패했다.

하지만 같은 시간 열린 또 다른 H조 최종전에서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1대0으로 꺾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페어플레이 점수가 운명을 갈랐다. 일본은 1승1무1패 승점 4점으로 골득실, 다득점 등에서 같았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일본 옐로카드 4장, 세네갈 6장)앞서 16강에 올랐다.

일본관중들에 답례하는 일본 대표팀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일본은 폴란드 베드나렉의 결승골에 0대1로 패했지만 16강에 성공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자리를 뜬 관중석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일본은 공돌리기로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았다. 일본은 콜롬비아가 1대0으로 앞선다는 소식을 들은 후반38분부터 공을 돌리며 시간을 보냈다. 관중들은 일본의 이같은 플레이가 계속 되자 야유를 보냈다. 경기에 실망, 자리를 뜬 팬들도 있었다.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에 진출한 일본의 아이러니다.

니시노 아키라 일본 축구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본의는 아니었다. 하지만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한 전략이었다. 선수들에게도 성장하는 과정이었을 것. 다른 H조 경기 상황도 지켜봐야 했다”고 변명했다.

‘아시아 최다 16강 3회 진출국’이 된 일본은 16강서 벨기에와 맞붙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