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포토스토리] 벨기에 '야누자이 골' 잉글랜드에 1대0승... 일본과 16강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05:5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벨기에와 일본이 16강서 만난다.

벨기에는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예선 최종전서 잉글랜드를 1대0으로 꺾어 조1위에 올랐다. 3연승을 일군 벨기에는 H조 2위 일본과 16강전에서 만난다. G조 2위 잉글랜드는 H조 1위 콜롬비아와 맞붙는다.

이날 양팀은 주전을 빼고 경기에 임했다. 월드컵 득점1위(5골)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과 득점 2위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4골)가 모두 휴식을 취했다.

이날 벨기에는 후반6분 야누자이의 골로 승리했다. 야누자이는 틸레만스의 패스를 건네 받아 왼발슛으로 픽포드가 지킨 잉글랜드의 골망을 갈랐다. 

벨기에 야누자이가 결승골을 터트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야누자이가 결승골을 터트리는 장면. [사진=로이터 뉴스핌]
야누자이이의 왼발슛 순간. [사진=로이터 뉴스핌]
환호하는 벨기에 선수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