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2018 PADAF' 풍성한 문화콘텐츠 융복합 공연…"새롭게 상상하자"(종합)

무용·연극 넘어 영상·음악·미술·사진까지 다양한 융복합 공연
26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 상명아트홀 갤러리에서 공연

  • 기사입력 : 2018년06월18일 14:06
  • 최종수정 : 2018년06월18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무용과 연극, 영상, 음악 등 다양한 장르가 믹스된 융복합 축제가 펼쳐진다. 신진 예술가들의 창의력 넘치는 색다른 무대를 만나보자.

'2018 파다프' 포스터 [사진=파다프]

올해 8회를 맞는 융복합 공연예술축제 '2018 PADAF(Play And Dance Art Festival)'가 개막에 앞서 18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2011년 무용과 연극으로 시작해 영상, 음악, 영화, 미술, 사진 등 풍성한 문화 콘텐츠 융복합을 실험한다.

송현옥 조직위원장은 "연극에는 대사 언어만 있는게 아니라 신체 언어도 있는데, 이를 보다 개발하고 좀 더 상징적이고 융합적인 사고를 하고팠던 게 10년 전이다. 처음에는 연극과 무용이 만나 시작했고, 변증법적인 융합을 통해 제3의 예술을 만들고자 하는 희망으로 8회까지 맞게 됐다. 애정을 다해 여기까지 왔다"고 회고했다.

안병순 조직위원장은 "'파다프'가 시작하기 몇 년 전부터 여러 극단과 무용단이 함께 페스티벌이나 기획 공연을 꾸준히 해왔다. 그러면서 점점 융복합의 방법을 찾게 됐다. 신진 연출가, 신진 안무가들을 키우는게 우리의 사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융복합 공연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한다. 신진 연출가, 안무가, 작곡가들이 만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작품들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게 가장 큰 가치"라고 설명했다.

'2018 파다프' 기자간담회 [사진=파다프]

올해는 ‘Difference? Harmony by Convergence!(장르간의 충돌, 그 하모니의 미학)’라는 주제로 꾸며진다. 오디션과 워크숍을 통해 선정된 신진예술가 15팀의 공연이 펼쳐진다.

15팀의 공연은 △유상통프로젝트 '청소반장 유상통2-분리수거 대방출' △채명성 '해와 바람' △배우는 사람들 '살고 있는가' △김선주 '여우와 두루미Ⅱ' △창작집단 꼴 'MANUAL(사용설명서)' △김문경, 박주영, 변혜림 '씨:름' △한상곤 '이중으로 거듭되어 나타나는 고통-관계' △유경진 'MANNERISM' △송은혜(그룹앙떼) '멀티센스 Multi-Senses' △라명숙 '니러셔다 Go!' △신이안 '보이지 않는 고릴라' △김정은, 유란, 윤승진 '밤 끝으로의 여행' △박예진 '사이 △박세련 '포 휴먼' △빅픽처 'Vega'다.

임형택 예술감독은 "초반에는 무용, 연극 등에서 시작했다면 지금은 영상, 음악, 패션, 사진 등 여러 장르에서도 관심을 가져줘서 영역이 훨씬 확대됐다"며 "젊은 예술가들의 갈증, 아이디어, 열정은 넘쳐나는데 공간이 없고 재원이 모자르다. 기성세대가 장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꼈다. 매번 지원하는 젊은 창작인들의 열정, 아이디어, 상상력은 끊임없이 나아지고 있다. 대한민국 예술의 범위, 층위를 넓히는 상상력이 만발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올해 파다프 홍보대사는 무용가 조하나와 배우 유태웅이다. 파다프는 유태웅은 파다프 프로그래밍의 연극적인 부분에서 조언을 해주고 있고, 조하나는 융복합 무용의 선두주자이기 때문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배우 유태웅은 "10년 전에 예술의전당에서 발레와 연극을 함께 한 작품을 한 적이 있다. 융복합 공연예술축제가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좋은 축제로 자리매김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8 파다프' 홍보대사를 맡은 배우 유태웅(왼쪽에서 두번째), 조하나(왼쪽에서 세번째) [사진=파다프]

무용가 조하나는 "원래 무용 전공을 했지만 배우 생활도 십년이 넘게 했다. 마지막 작품이 '전원일기'로 이후 무용쪽으로 완전히 넘어왔다"며 "무용을 전공했고 연기도 했던 융복함을 경험한 사람으로서 파다프의 홍보대사라는 자리가 너무나 뜻깊다. 올해는 예술인과 대중들이 자연스러운 소통을 할 수 있는 축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성공을 기원했다.

올해 파다프는 기술적으로 한층 진보하고, 내용적으로도 한층 성숙해졌다는 자체 평가다. 또 모든 공연을 갤러리에서 펼쳐 색다른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임형택 예술감독은 "영상과 음악, 움직임 등 다원적인 조화가 굉장히 예리해지고 기술적으로도 진보했다. 여러 팀들이 이제는 익숙해진 시각적 기술을 적극적으로 무대에 활용하고 있다"며 "과거에는 실험을 위한 실험이라는 느낌의 어설픈 작품들이 있었는데, 이제는 내용도 성숙해졌다"고 말했다.

송현옥 조직위원장은 "올해는 모든 공연이 갤러리에 이뤄진다. 무대라는 의미 역시 보다 더 융합적으로 파격적인 실험을 하기 위해 극장이라는 조건의 변화도 시도했다"며 "갤러리에서 했을 때 관객들이 이동도 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여러 팀이 한 공연을 이루는 것처럼 각기 다른 팀들이 공연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공간 이동을 하고 공간이 새롭게 바뀌는 과정까지도 관객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갤러리 공연의 매력을 어필했다.

"장르가 다르기 대문에 만나고, 다르기 때문에 새롭게 상상한다"고 말하는 '2018 파다프'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 상명아트홀갤러리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