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방대한 이야기 속 치유를 전한다(종합)

1인 다역에 세계 각지 이동까지, 모두에게 도전인 작품
9월2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19:12
  • 최종수정 : 2018년06월15일 1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100세 노인이 그간 만났을 무수한 사람들, 엄청난 사건들을 무대 위에 구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 지 가히 짐작할 수 없을 정도다.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연출에게도, 작가에게도, 배우에게도 모두 도전인 작품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김도빈(왼쪽부터), 양소민, 손지윤, 장이주, 서현철, 오용, 주민진, 이진희, 권동호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열린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프레스콜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6.15 deepblue@newspim.com

스웨덴 작가 요나스 요나손(Jonas Jonasson)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연출 김태형)이 지난 12일 개막해 관객과 만나고 있다. 15일 오후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하이라이트 시연과 함께 간단한 이야기를 나누는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100세 생일날 잠옷 차림으로 양로원을 탈출한 '알란'이 우연히 갱단의 돈가방을 훔치며 펼쳐지는 황당한 에피소드와 과거 100년간 의도치 않게 근현대사 격변에 휘말리며 겪어온 스펙타클한 모험이 담긴 이야기다. 2009년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2013년 동명 영화로도 개봉한 바 있다.

작가 지이선은 "원작의 양이 어마어마하다. 이 많은 이야기를 다 어떻게 담을까 고민하다가 가장 연극적인 세팅은 역시 배우분들을 괴롭히는 거라고 생각했다. 다양한 역할을 한 배우가 소화한다"며 "알란이 고양이를 만났을 때부터 창문을 넘기 전까지의 내용은 원작에 없지만, 이를 추가해 치유와 인생의 위로에 대한 이야기를 보태려고 했다"고 의도를 밝혔다.

작품은 알란이 태어난 1905년부터 2005년까지 전세계 곳곳에서 만난 사람들 뿐만 아니라 동물까지 약 60여 명의 캐릭터를 단 5명의 배우가 소화한다. 시공간을 넘나들며 무대를 가득 채우는 5명의 배우들은 쉴 새 없이 캐릭터가 바뀌며, 또 성별의 구분도 없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작가 지이선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열린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프레스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6.15 deepblue@newspim.com

지 작가는 "예전부터 성별 상관없이 인간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연극적인 약속으로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작품 자체가 코미디라 성별에 따라 희화화 될 수 있는 부분을 남녀 더블 캐스팅을 통해 그 벽을 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작품 자체가 20세기에서 21세기로 넘어가는데, 21세기에는 성별 상관 없이 모두가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시대라고 생각한다. 무모할 수 있지만 이를 통해 '기울어진 운동장'을 조금이라도 수평으로 올리려는 노력이라고 봐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100세의 '알란'은 배우 서현철, 오용이 맡으며, '알란1'은 배우 양소민과 이진희, '알란2'는 배우 김도빈과 주민진, '알란3'은 배우 손지윤과 이형훈, '알란4'는 배우 장이주와 권동호가 맡는다. 배우들은 모두 10역 이상의 캐릭터를 소화한다.

배우 서현철은 "처음에 제안을 받고 이야기만 들었을 때도 복잡한 상황을 어떻게 연극으로 만들지 걱정했다. 연극이란 장점을 최대한 다 살려서 배우들은 피곤하지만 연극적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다. 사실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배우 김도빈은"일인 다역에 매력을 느꼈고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특히 배우들은 여러 인물과 동시에 코끼리, 고양이, 강아지 등 동물 캐릭터까지 표현해야 한다. 서랍장이 쌓인 무대 세트에서 이곳 저곳 서랍을 열며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야 하는 것도 배우의 몫이다.

배우 권동호는 "여러 시도를 해봤는데 발이 가장 개의 높이와 비슷해서 선택했다. 발이 가는 대로 몸을 맡기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손지윤은 "코끼리 울음 소리를 크게 내고 싶은데 목이 너무 아파 힘들다. 동물이긴 하지만 알란의 친구 중 한 명이라 굳이 동물처럼 의도하려는 생각은 없지만 목소리 내는 건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지 작가는 "실제로 배우들이 소화하는 캐릭터는 70여 명이 넘을 거다. 소품도 150개가 넘는다. 연극으로는 역대급이다. 이걸 배우분들이 다 운용해야 한다. 여러 번 수정도 거쳐야 했고 정말 힘들었다"며 "무대는 일종의 '알란의 기억 창고'라는 콘셉트로 서랍장들을 세계 지도처럼 구성하려 했다. 소품도 실제 그 나라의 위치에 가장 가깝게 두려 했다"고 비하인드스토리를 소개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열린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프레스콜에서 출연진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100번째 생일날 잠옷 차림으로 양로원 창문을 넘은 노인 '알란'이 우연히 갱단의 돈가방을 훔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오는 9월 2일까지 이어진다. 2018.06.15 deepblue@newspim.com

100년이 지나도록 사그라지지 않는 불꽃 같은 노인 '알란'의 유쾌하고 기상천외한 인생 여행을 통해 이데올로기로 점철된 20세기를 지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재편된 이 시대를 어떤 방식으로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 가볍지 않은 질문을 던진다.

지 작가는 "'함께'라는 것, '연대'에 대한 이야기를 더 강화하고 싶었다. '알란' 이라는 사람이 100년을 살아오면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지만 결국 친구가 되는 사람들은 지도자나 잘난 사람이 아니라 부족함이 있지만 함께 모였을 때 장점이 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배우 양소민은 "텍스트가 많아서 빠르게 지나가지만 주옥같은 대사가 많이 숨어있다. 남녀노소 상관없이 자기 상황에 맞아덜어지는, 치유가 되는 말이 있다"며 작품의 매력을 소개했다.

배우들 모두 입을 모아 "엄청난 땀을 흘렸다. 그만큼 보람있고 관객 분들도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 작품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오는 9월2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