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책

북미정상회담 열리는 싱가포르 '센토사섬' 미리보기

회담 열리는 카펠라 호텔, 8~15일까지 객실 예약 불가
김정은·트럼프가 묵는 호텔서 카펠라까지 이동시간 비슷
유니버셜 스튜디오·럭셔리 리조트 등 원래 즐거움을 위한 섬

  • 기사입력 : 2018년06월08일 17:38
  • 최종수정 : 2018년06월08일 1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오는 12일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짓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싱가포르 센토사(Sentosa)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Capella Hotel Singapore)로 확정됨에 따라 전 세계의 이목이 센토사섬에 집중되고 있다.

카펠라 호텔 전경 [사진=카펠라 호텔 홈페이지]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주인공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는 샹그릴라 호텔(Shangri-La Hotel),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는 더 세인트 레지스(The St. Regis Singapore)이 유력하다.

샹그릴라 호텔·더 세인트 레지스에서 카펠라호텔까지 비슷한 거리

(위)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 (아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선 [사진=구글맵 캡쳐]

트럼프 대통령이 머물게 될 샹그릴라 호텔은 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까지 구글맵 기준으로 8.7km떨어져 있다. 교통 체증이 없다고 가정했을 때 회담 장소까지 차량으로 19분 걸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숙소로 유력한 더 세인트 레지스 호텔은 카펠라 호텔까지 구글맵 기준으로 8.4km 거리에 위치한다. 교통 체증이 없다고 가정했을 때 회담 장소까지 18분 정도 소요된다.

샹그릴라 호텔과 더 세인트 레지스 호텔의 거리는 1.2km로 차로는 4분 소요될 만큼 아주 가까운 거리에 있다. 현재 싱가포르가 두 호텔 주변지역을 특별행사구역(special event area)으로 지정한 것으로 보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동할 때는 교통통제가 이뤄져 교통체증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숙소로 알려진 더 세인트 레지스 호텔은 글로벌 호텔 체인인 SPG(Starwood Preferred Guest) 소속으로 그 중에서도 럭셔리 호텔 그룹 카테고리에 속한다. SPG는 100여 개국에 있는 더 세인트 레지스, W, 웨스틴, 쉐라톤 등 스타우드 고유 브랜드 11개에 속한 1500개 호텔과 리조트를 가진 브랜드다. 트럼프 대통령이 머무는 샹그릴라 호텔은 홍콩에 본사를 두고 아시아 퍼시픽 지역에 자리한 럭셔리 호텔 그룹이다.

◆ 카펠라 호텔 회담 기간 내 전 객실 예약 불가

카펠라 호텔 홈페이지 상에서 8~15일까지 전 객실이 예약이 불가능하다. [사진=카펠라호텔 홈페이지 캡쳐]

카펠라 호텔은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팔라완 비치사이드에 위치해 있다. 8일 카펠라 호텔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시도해보니 오는 15일까지 전 객실 예약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 호텔의 평소 가격은 한국 원화로 60만원대이며 16일 이후에야 예약이 가능하다.

카펠라 호텔의 미팅룸 [사진=카펠라호텔 홈페이지 ]

카펠라 호텔의 회담 장소는 그랜드 볼룸과 더 갤러리, 비즈니스 센터, 센토사 갤러리 중 어느 곳에서 열릴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카펠라 호텔은 총 2276여 ㎡의 크기의 미팅룸과 컨퍼런스 룸 등을 보유하고 있다.

북미회담 장소로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이 선택된 이유는 싱가포르 본토 섬과 통하는 길이 오직 700m 가량의 다리인 센토사 게이트웨이(Gateway)와 케이블카, 모노레일이 전부라 이를 차단하면 외부의 접근을 완벽히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카펠라 호텔은 센토사섬 안에서도 가장 높은 위치에 있어 경호가 용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센토사는 원래 즐거움이 가득한 섬

센토사섬에서 요트 세일링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센토사는 원래 북미정상회담 같은 정치적인 행사를 치르는 장소라기보다는 완벽한 엔터테인먼트를 위해 꾸며진 섬이다. 말레이어로 '평화와 고요함'을 뜻하는 센토사는 1970년대까지 영국의 군사기지였다가 이후 싱가포르 정부의 지원으로 관광단지가 조성됐다.

센토사섬에 위치한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해양수족관인 언더워터월드와 음악분수 등이 있으며 아시아에서 오사카와 더불어 유니버셜 스튜디오(Universal Studio)를 보유한 섬이기도 하다. 거다란 지구에 유니버셜 스튜디오라고 써있는 심볼이 유명한 이 테마파크에서는 유니버셜에서 만드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나 영화 주인공을 만날 수 있다. 테마파크인 만큼 다양한 액티비티과 볼거리 등이 준비돼 있어 싱가포르 여행의 필수코스로 여겨진다.

센토사섬은 또 골프장과 보트선착장이 자리한 럭셔리한 호텔에 머물며 호화스러운 여행을 하기에도 알맞다. 특히 센토사섬 끝에 위치한 W 리조트는 넓은 수영장과 보트 선착장, 골프장을 모두 겸비하고 있어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많다. 북미정상회담으로 더욱 유명해진 센토사섬을 보러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