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언론사 편집 ‘뉴스판’, AI 추천 ‘뉴스피드판’ 무엇이 바뀌나

언론사 전용 홈페이지 ‘뉴스판’신설..언론사별 뉴스 선택 기회 제공
개인독자들에겐 ‘뉴스피드판’에서 AI로 뉴스 추천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5:50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뉴스 콘텐츠의 모바일 메인 화면 배열을 중단한다. 대신 언론사가 직접 자사 뉴스를 편집하는 별도 페이지를 신설해 독자들이 언론사별 뉴스 구독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개인 독자들을 위해서는 기존 네이버 뉴스 추천 시스템 대신'뉴스피드판‘을 신설 100% 인공지능(AI) 방식으로 대체한다.

네이버는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뉴스 및 댓글 시스템 개선안을 공개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네이버는 늦어도 오는 3분기부터 모바일 메인 화면에서 뉴스 콘텐츠를 삭제한다.

현재 네이버는 20개 정도의 뉴스를 자체 편집, 모바일 메인 화면에 배열하고 있다. 어떤 기사를 메인에 배열하는지는 네이버가 선택한다. 이로 인해 소수의 기사로 30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들의 시선을 독점하는 방식이 문제라고 판단, 편집권을 포기한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네이버 모바일 메인 화면. 네이버는 오는 3분기부터 메인 화면에 배열된 뉴스 콘텐츠를 모두 없애고 검색 중심으로 개편한다.

대신 콘텐츠제휴 언론사(CP)가 직접 자사 뉴스를 편집해 배열하는 ‘뉴스판’을 신설한다. 뉴스판은 첫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째 화면에 위치하며 어떤 기사를 상단에 위치하고 노출시키지 여부는 전적으로 언론사가 결정한다.

뉴스판의 구체적인 구성 방식은 확정되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언론사 로고를 누르면 해당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화면으로 이동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다만 이 홈페이지는 콘텐츠제휴 언론사만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인링크로 제공될 전망이다.

뉴스판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은 지금처럼 네이버가 보유한다. 대신 뉴스판을 통한 광고수익은 수수료를 제외하고 모두 언론사에게 제공하고 독자 데이터도 넘긴다. 네이버 모바일 화면에 언론사별 인링크 뉴스 전용 홈페이지가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셈이다.

네이버는 또한 뉴스 편집권을 포기하는 대신 ‘뉴스피드판’을 신설해 자체 선정한 주요 뉴스를 따로 제공한다.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다. 어떤 뉴스를 추천할지는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AI) 기술인 ‘에어스(AiRS)’가 100% 결정한다.

네이버 뉴스 '채널' 화면. 네이버는 3분기부터 제공하는 '뉴스판' 서비스는 이처럼 독자가 특정 언론사를 선택한 후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기사를 구독하는 방식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또한 추천 뉴스는 언론사들이 직접 편집한 뉴스만을 대상으로 한다. 언론사가 추천하지 않은 뉴스를 네이버가 임의로 선정해 뉴스 추천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을 사전에 막기 위함이다.

종합하면, ▲네이버는 메인 화면 뉴스 편집권을 포기하는 대신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는 뉴스판을 신설해 사용자들이 언론사별 뉴스를 구독할 수 있게 하고 ▲네이버가 AI 기술로 추천하는 뉴스는 뉴스피드판으로 별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뉴스판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네이버가 뉴스 편집권을 버리는 건 긍정적이지만 언론사별 뉴스 페이지를 인링크 방식으로 유지하는 건 트래픽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도라는 지적이다. 아울러 정치·사회·문화 등 색션별 기사 구성이 2018년 기준 120여개가 넘는 언론사별로 나뉘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 뉴스에 도달하는 절차가 더욱 복잡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네이버의 AI 뉴스 추천 화면. 네이버는 3분기부터 '뉴스피드판'을 신설, AI가 뉴스를 개인 독자들에게 추천하는 기능을 별도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피드판이 네이버의 추천 권한을 강화하는 도구로 악용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언론사가 편집한 기사가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뉴스피드판이 일종의 ‘인기검색’ 기능을 하게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한성숙 대표는 “뉴스판은 특정 기사에 과도한 트래픽이 몰리는 현상을 막고 사용자가 언론사를 직접 선택해 뉴스를 구독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함”이라며 “뉴스피드판은 사용자 편의를 돕는 수준에서 운영할 계획으로 뉴스판의 영향력을 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