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네이버 “뉴스 편집·댓글 포기, 언론사가 직접 결정”

모바일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콘텐츠 삭제
뉴스판 광고 수익 전액 언론사에 제공
아웃링크도 적극 추진, 언론사 협의 필요
한 대표 “편집권 버리고 공간·기술만 제공”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0:06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3분기 이후 뉴스 편집권을 포기한다. ‘뉴스판’이라는 전용 페이지를 만들어 콘텐츠 제휴 언론사(CP)가 직접 뉴스를 편집할 수 있도록 한다. 댓글 역시 언론사가 허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아웃링크의 경우 언론사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적극 추진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네이버는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뉴스 및 댓글 개선안을 공개했다.

우선 네이버는 오는 3분기 이후 자체적으로 뉴스편집을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 포털을 통해 제공하고 네이버는 이에 따른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05.09 leehs@newspim.com

현재 시스템은 콘텐츠제휴(CP) 언론사들이 제공하는 기사 중 일부를 네이버가 선정해 포털 및 모바일 화면 메인에 배열하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소수 기사가 메인 화면에 배열되는 구조가 여론왜곡 문제를 야기했다고 판단, 이를 전적으로 포기한다는 입장이다. 검색제휴 언론사의 경우 현재 네이버가 편집을 하지 않기 때문에 해당사항이 없다.

이에 따라 3분기부터 언론사들의 뉴스가 새롭게 신설되는 ‘뉴스판(가칭)’에 별도로 배열된다. 모바일 메인 페이지에는 아예 뉴스 콘텐츠 자체가 없어지고 실시간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는다. 실시간 검색어는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경우에만 제공한다.

‘뉴스판’에 배열되는 기사는 언론사가 직접 편집해 올린다.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언론사를 선택해 기사를 구독하면 되는 방식이다. 이 뉴스판에서 나오는 광고 이익은 전액 언론사에게 제공한다.

네이버의 뉴스 편집이 사라지면서 댓글 허용 여부 역시 언론사가 선택하게 된다. 뉴스판이라는 언론사 전용 페이지가 생긴만큼 댓글 시스템을 유지할지 공감을 많이 받은 댓글을 상단에 배치할지도 언론사가 결정한다.

아웃링크의 경우 도입을 적극 추진한다는 입장이나 구체적인 도입 여부나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이는 아웃링크 전환 자체가 언론사와의 계약관계인만큼 협의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정치권의 중립성 논란을 의식, 오는 6월 13일 지방선거 기간까지는 정치 및 선거 기사의 댓글을 최신순으로만 정렬하고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클릭했을 때만 볼 수 있도록 한다.

한성숙 대표는 “뉴스 편집 방식을 버리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