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한성숙 대표 “언론사 원하면 아웃링크...구글처럼 검색 중심”

3분기내 뉴스 편집 포기, 메인 화면 배치 삭제
언론사 직접 편집, 댓글 허용 선택 ‘뉴스판’ 신설
인링크 언론사 원하면 아웃링크 도입 추진
뉴스 대신 검색 중심 전환, 구글처럼 ‘변화’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1:09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승부수를 던졌다. 현재 인링크 방식의 기사를  콘텐츠제휴 언론사(CP)가 원할 경우 아웃링크 방식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가진 뉴스 편집권과 댓글 허용 여부도 언론사 선택에 맡긴다. 논란이 됐던 ‘언론사’의 역할을 최소화하고 구글처럼 검색 중심의 기술 플랫폼 비중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한성숙 대표는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 편집 포기 ▲모바일 메인 화면 뉴스 제공 중단 ▲실시간 검색어 메인 화면 제공 중단 ▲언론사 전용 페이지 신설 ▲언론사가 뉴스 편집, 댓글 허용 직접 결정 ▲아웃링크 적극 추진 등을 골자로 하는 뉴스 및 댓글 개선안을 공개했다.

핵심은 뉴스 편집 포기와 아웃링크 전환이다.

현재 네이버는 콘텐츠제휴 언론사(CP)가 제공하는 뉴스를 대상으로 메인 화면에 특정 기사를 편집해 제공하고 있다. 메인 화면에 노출되는 기사를 상대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는 구조로 네이버가 이런 편집권을 보유하는 것 자체가 여론왜곡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네이버는 오는 3분기까지 뉴스 편집을 포기한다. 대신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해서 올리는 ‘뉴스판’이라는 전용 페이지를 신설한다.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기사만 제공되면 해당 기사에 댓글을 허용할지 여부도 언론사가 결정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05.09 leehs@newspim.com

뉴스판은 인링크로 운영되기 때문에 트래픽은 네이버가 가져가지만 광고료는 수수료를 제외한 금액을 모두 언론사에 제공한다. 독자관련 데이터도 함께 언론사에 준다. 네이버가 뉴스 노출 및 배치를 임의대로 결정하고 댓글 조작을 방치하고 있다는 의혹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결정이다.

네이버가 편집권을 포기하는 대신 인공지능(AI) 추천 기술인 에어스(AiRS)를 기반으로 ‘뉴스피드판’을 신설한다. 네이버가 빅데이터 분석으로 사용자에게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다만 추천 뉴스 콘텐츠도 언론사가 편집한 기사들만 대상으로 해 네이버의 개입 여부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 대표는 “사용자 편의를 위해 메인 화면에 뉴스를 편집해 제공했는데 3000만명의 사용자들이 같은 뉴스를 보는 것 자체가 구조적인 문제라는 지적을 수용, 뉴스 편집을 포기한다”며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댓글 여부도 결정한다. 네이버는 공간과 기술을 제공하는 역할만 맡겠다”고 설명했다.

아웃링크 도입은 언론사가 원할 경우 추진한다.

현재 네이버는 기사를 클릭하면 자사 홈페이지에서 구독하는 인링크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트래픽을 네이버가 가져가는 대신 일종의 콘텐츠 사용료인 전재료를 언론사에게 제공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 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8.05.09 leehs@newspim.com

이같은 인링크 방식은 사실상 트래픽을 위해 뉴스 콘텐츠를 볼모로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기사 구독 채널을 다각화하면 언론왜곡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이에 네이버는 구글처럼 아웃링크 방식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다만 인링크는 언론사와의 계약사항이기 때문에 언론사가 원할 경우에만 아웃링크 전환을 검토한다. 인링크로 기사를 제공중인 언론사 모두가 아웃링크를 원할 경우 구글과 같은 형태가 된다.

하지만 아웃링크는 사실상 즉각적인 도입 가능성이 낮다. 네이버가 인링크로 기사를 제공중인 70여개 콘텐츠제휴 언론사에게 아웃링크 도입 여부를 질의한 결과 1개 언론사만이 아웃링크 도입을 원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결국 결정은 언론사에게 달렸다는 설명이다.

한 대표는 “궁극적으로는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라며 “지속적인 소통으로 새로운 개선안을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