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한국당 "네이버 개선안, 인링크 유지하려는 꼼수"

“1면 뉴스 편집권만 없애..네이버, 2면 편집권 유지”
“제 2의 드루킹 가능해..네이버, 모든 댓글 책임져야”

  • 기사입력 : 2018년05월09일 13:10
  • 최종수정 : 2018년05월09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네이버가 발표한 뉴스 및 댓글 개선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 하다며 구글처럼 완전 아웃링크 방식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네이버는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3분기부터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뉴스판’이라는 전용 페이지를 만들어 콘텐츠 제휴 언론사(CP)가 직접 뉴스를 편집할 수 있도록 하며 댓글 역시 언론사가 허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아웃링크의 경우 언론사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적극 추진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네 가지 문제점을 들었다. 우선 네이버가 1면에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를 없앤다고 밝힌 것을 두고 "결국 2면에는 하겠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또 "결국 다른 폴더 하나 더 만들기로 현재도 네이버의 PC용 메인 화면에는 뉴스가 없지만 뉴스 홈으로 들어가게 하는 똑같은 방식의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가 뉴스 편집을 포기한 것에 대해서는 "낚시성 선정적 기사 문제가 심각했던 ‘뉴스캐스트’ 방식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언론사에 책임을 떠넘기는 꼼수"라고 평가했다.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네이버의 방침에 대해서는 "법원 판결에 따르면 네이버에 있는 댓글에 관한 책임은 네이버에게 있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사에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네이버가 아웃링크 유무를 개별적으로 각각의 언론사와 논의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에 대해선 " 어느 한 곳이라도 인링크 방식을 고집하면 다른 언론사도 인링크로 갈 가능성이 많아 그것을 교묘하게 이용하는 네이버의 꼼수"라고 봤다.

한국당은 네이버가 제시안 개선안대로라면 제2의 드루킹은 또 나타날 것이라며 "구글처럼 뉴스를 완전 아웃링크와 공개형 알고리즘 방식의 배열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네이버가 제안한 방식으로 갈 경우 결국 네이버라는 플랫폼에서 모든 일들이 벌어진다"며 "네이버에 있는 댓글에 대한 책임 부여, 네이버 뉴스에 대한 책임 부여 등에 관해 입법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