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 백신 안심할 수 있나?...전문가 "부작용 크지 않다"

화이자 백신 접종서 중증 부작용 사례 0.2%
정부 "심각한 부작용 발생 시 보상", 학계 "접종 시 이득이 더 커"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07:2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0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오는 28일 발표하기로 하면서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 백신 부작용에 대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백신의 부작용 비율이 낮고 백신 접종의 효과가 접종을 안 할 경우보다 큰 만큼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국 뉴욕의 한 의사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백신 접종 2월 시작...치명적 부작용 발생률 0.2%

정부는 오는 28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고 2월부터 본격적인 접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에 도입될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등 5종류다.

이중 정부에 허가 신청을 한 아스트라제네카와 역시 허가 신청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진 화이자 백신을 가장 먼저 접종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해외에서 이들 백신을 먼저 접종받은 국가에서 발생한 부작용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접종 후 접종 부위에 통증이나 붓기가 나타나는 부작용이 보고된 바 있다.

이는 예방접종에서 흔히 발생하는 부작용으로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 접종에서도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화이자의 경우는 1차 접종 시 부작용은 189만명 중 4393명으로 0.2% 수준이었다.

다만 이중 급성 쇼크 증세를 보이는 중증 부작용인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한 사례는 21명으로 인구 10만명당 1명 수준이었다.

이는 독감백신의 부작용 비율인 인구 100만명당 1명보다는 높지만, 코로나 백신 개발 기간이 1년도 채 되지 않은 점을 감안할 때 비교적 높은 안전성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코로나 백신들은 국소 반응, 발열, 두통, 근육통 등의 부작용을 보였다. 이 역시 독감백신 접종에서도 나타나는 부작용으로 백신 접종을 받지 말아야 할 정도의 부작용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안동=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완성된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청와대]2021.01.20.photo@newspim.com

◆ 정부 "백신 부작용, 국가가 보상", 전문가들 "부작용보다 이득이 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국가가 전면적으로 보상하겠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개최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부작용 때문에 백신 도입 계약 체결 시 매우 신중했다"며 "모든 백신은 일부의 부작용이 있다. 부작용에 대해서는 정부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하고 개인이 피해를 입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부작용이 통상 정도를 넘어서면 정부가 보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도 백신 접종 계획을 수립하면서 이상 반응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해외에서) 본격적으로 접종을 시행한 뒤 보고되는 이상반응에 대한 정보를 취합하고 있다"며 "(해외 백신 부작용에 대해) 지속적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오는 28일 백신 접종 계획 발표 시 부작용 모니터링 방안도 함께 내놓을 예정이다.

학계에서도 부작용으로 인해 백신 접종을 받지 않는 것보다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이득이 더 크다는 입장이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접종 시 얻을 수 있는 이득과 부작용 피해를 비교했을 때 이득이 커야 접종을 하는 것"이라며 "부작용이 없는 백신은 없다. 코로나 백신은 대부분 경미한 1~2단계의 부작용"이라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