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파우치 "J&J 얀센 백신, 임상 자료 충분"...빠르면 다음 주 승인 작업 개시

다음 주 분석 개시하면 2주 뒤 FDA 긴급사용승인 가능

  • 기사입력 : 2021년01월22일 09:0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2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존슨앤존슨(J&J)이 이르면 다음주에 자회사인 얀센 개발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후보물질의 최종 임상시험 결과 자료 분석에 들어갈 전망이다. 

[요하네스버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한 연구센터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 후보물질이 자원자들에 접종되기 전 주사기에 담겨 있다. 2020.09.22 gong@newspim.com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최고의 감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J&J의 백신 후보물질의 최종 임상시험 자료가 충분해, 회사가 곧 분석을 시작할 수 있을 정도이며 빠르면 1~2주 안에 분석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1~2주다. J&J가 임상시험 데이터 분석을 당장 다음 주에 개시한다면 빠르면 지금으로부터 2주 뒤에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다. 

앞서 J&J는 1월 마지막 주나 2월 첫째 주에 3차 임상시험 결과 자료를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파우치 소장이 언급한 시간표와 다소 일치한다. 

폴 스토펠스 J&J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앞서 지난 12일 당국의 긴급사용 승인 여부가 3월까지 판가름 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FDA의 외부 자문단이 자료를 검토하고, 각자 권고하는 데 수 주는 걸리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공동 개발의 백신의 경우, 지난해 11월 20일에 FDA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했고 FDA의 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최종 승인은 그로부터 3주 뒤인 12월 11일에 났다. 

블룸버그 백신 트래커에 따르면 미국은 이날까지 1720만회분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임 대통령은 2020년 말까지 2000만회분 접종을 목표로 삼은 것에 훨씬 못 미친다.

파우치 소장은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았다. 그는 2회차 접종에서 피로와 통증 등 경미한 부작용을 겪었다고 밝혔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