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GAM] 1월 가장 활발한 거래는 기술주 아닌 '비트코인 매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06:45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0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9일 오후 08시4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올해 1월 금융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거래활동을 보인 자산 포지션 1위에서 '비트코인 매수'가 '기술주 매수'를 밀어냈다.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총합 5000억달러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펀드매니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월간 서베이 결과, 지난해 10월 이후 '기술주 매수' 포지션이 최고 자리에서 밀려났다. 3위는 '미달러 매도'가 차지했다.

도이체방크가 실시한 서베이에서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이 거품이 심하다고 판단했고, 응답자의 56%는 향후 12개월 내 비트코인 가치가 절반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비트코인은 이 달 4만달러를 찍으며, 지난해 3월 저점에서 900% 이상의 폭등 랠리를 펼쳤다. 지난해 12월 15일 2만달러를 뚫은 후, 지난 2일 3만달러를 돌파하며 고공행진을 계속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서베이에서 나타난 펀드매니저들의 수익률 커브 전망 [자료=뱅크오브아메리카]

한편 뱅크오브아메리카 서베이에서 수익률 커브가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83%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리먼브러더스 붕괴 사태와 2013년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전환에 따른 긴축 발작,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했을 당시보다 높은 수준이다.

국채 금리 상승을 점친 응답자 비율도 사상최고치를, 앞으로 1년 간 인플레이션 상승을 점친 응답자도 92%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제성장 전망은 대체로 밝았다. 세계경제가 초기 사이클 단계에 있다고 답한 비율이 11년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또한 응답자의 19%는 평상시보다 더욱 많은 위험 투자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또한 사상최고 수준이다.

경제 최대 꼬리 리스크로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 및 접종 차질(30%),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29%), 월가 거품(18%) 등이 꼽혔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서베이에서 나타난 펀드매니저들의 위험자산 투자 포지션 [자료=뱅크오브아메리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