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종합] 미 연준, 양적완화 회수 개시 놓고 견해 차 드러내...시장과 조율?

카플란·보스틱·바킨 등 연내 테이퍼링 개시 의지
불라드·로젠그렌, 테이퍼링 논의 '시기상조' 시사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09:25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0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내에서 양적완화(QE), 자산매입 정책의 '점진적 축소(테이퍼링)' 연내 개시 가능성을 두고 엇갈린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중앙은행 당국자들이 서로 다른 의견을 내면서 경제 주체들과 대화하고, 나아가 시장의 상황과 이에 대한 반응을 점검하고 조율하는 과정에 돌입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2일(현지시각)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당분간은 테이퍼링 논의가 시작되지 않을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앞서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 등이 연내 테이퍼링 개시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날 불라드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온라인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을 지나 사태가 어떻게 정리되는지 우선 보고싶다"면서 "그 다음에 자산 매입 정책 향방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전망이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 성공 여부와 바이러스 행보에 달려 있다면서 "앞으로 이 모든 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봐야 (테이퍼링 관련) 판단을 내릴 여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로젠그렌 총재도 보스턴 상공회의소에서 가진 연설에서 미국 경제 기반이 더 강력해질 때까지 자산매입이 지속될 것 같다면서, 올해 내내 이러한 정책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그는 "우리가 장기채를 계속 매입하고 있는데 이는 장기물 금리를 낮추려는 노력"이라면서 "국채 매입에 관한 테이퍼링을 논의하는 것조차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빠르게 올라 일부가 예상하는 것보다 더 빨리 연준의 평균 물가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다고 언급해 정책 회수 가능성의 문을 열어두는 자세를 보였다.

다만 조지 총재는 "전반적인 통화정책 전망은 한동안은 완화적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이 기조에 변화를 가져올 시점을 추측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전날 일부 연준 관계자들은 올해 테이퍼링 개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전날 경제가 연준의 목표를 향해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올해 안에 양적완화 규모를 축소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가 올해 하반기 매우 강력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문제는 현재 우리가 있는 곳을 하반기에 어떻게 지나갈 것인지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고,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올해 하순 QE 규모 축소 가능성에 대해 "열려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연준은 미국 국채와 주택담보대출증권을 월간 1200억달러 규모로 사들이는 QE를 시행하고 있다. 앞서 연준은 미국 경제가 '완전 고용'과 '안정적인 물가' 목표를 향해 '상당한 진전'을 이룰 때까지 현재와 같은 속도로 QE를 계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