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美 정치판 격동에 리플레이션 '컴백' 자산시장 파장은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03:09
  •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0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5일 상원 2석을 놓고 치러진 미국 조지아주 결선 투표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데 따른 금융시장 파장이 거세다.

이번 선거 결과가 월가에 결정적인 변수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 한편 특히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에 리플레이션 트레이드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장악하는 이른바 블루웨이브가 현실화된 데 따라 미국의 재정 지출이 크게 확대되는 한편 인플레이션 상승과 달러화 약세 흐름을 근간으로 한 자산시장 재편이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7일(현지시각) 주요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조지아주 결선 결과를 지켜본 월가의 큰손들이 리플레이션 트레이드에 앞다퉈 뛰어드는 움직임이다.

리플레이션 트레이드란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을 부추기는 정책이 펼쳐지는 시나리오를 겨냥, 경기 확장 및 물가 상승이라는 양대 축을 근간으로 투자 자산을 거래하는 전략을 의미한다.

시장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워싱턴 정치권을 장악한 가운데 조 바이든 46대 대통령 당선자가 공식 취임 후 공격적인 재정 확대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당장 코로나19 지원금을 600달러에서 2000달러로 인상하는 방안을 포함해 정부의 재정 지출 확대가 물가를 끌어올리는 한편 달러화에 하락 압박을 가하고, 이는 다시 주식을 포함한 전반적인 자산을 쥐락펴락하는 상황이 벌어질 전망이다.

대럴 크롱크 웰스파고 인베스트먼트 회장은 이날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블루웨이브를 일으킨 데 따라 소위 리플레이션 트레이드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해 가파르게 떨어진 달러화가 약세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상품 시장이 상승 탄력을 받고, 일드커브의 스티프닝과 경기순환 섹터의 강세 흐름이 벌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이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바이든 행정부의 재정 확대에 전세계 실물경기와 인플레이션이 동반 상승하는 한편 이에 따른 자산시장 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약달러에 따른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상품시장과 이머징마켓에 상승 베팅이 쏟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아울러 투자자들 사이에 인플레이션 상승 기대가 높아지면서 미국 국채에 대한 수요가 한풀 꺾일 가능성도 제시됐다.

페더레이티드 헤르메스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민주당의 상하원 장악에 따라 미국의 추가 부양책이 확실시된다"며 "이는 단기적으로 경제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한편 기업 실적을 향상시키를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 골드만 삭스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2021년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9%에서 6.4%로 높여 잡았다.

아울러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 예상 시기를 종전 2025년 초에서 2024년 하반기로 앞당겼다. 인플레이션 상승이 고개를 들면서 정책자들에게 금리인상 압박을 가할 여지가 높다는 판단이다.

이 역시 조지아주 결선 결과와 직접적으로 맞물렸다는 분석이다. 백신 공급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의 진화와 함께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이 성장률과 물가 등 두 가지 굵직한 매크로 지표를 끌어올리고, 더 나아가 통화정책과 자산시장으로 파장을 확산시킬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초 투자자들의 향후 10년 인플레이션 전망을 반영하는 미국 2년물과 10년물 국채 수익률 BER이 2018년 후 처음으로 2%를 넘어선 가운데 월가는 물가 상승 기대가 더욱 고조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태양광 발전 패널 앞을 지나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백신 공급으로 경제 활동 재개에 속도가 붙으면서 기업 실적이 개선되는 한편 약달러 트렌드의 연장으로 인해 주식시장의 상승 논리가 2021년 거대한 기류를 형성할 전망이다.

이날 크레디트 스위스(CS)가 연말 S&P500 지수 전망치를 4050에서 4200으로 상향 조정, 6일 종가를 기준으로 12% 추가 상승을 예고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백신 효과와 바이든 행정부의 부양책이 상승 효과를 일으켜 기업 이익 상승과 함께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는 얘기다.

CS는 올해 S&P500 기업이 주당 175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전망치는 앞서 주당 168달러에서 상향 조정됐다. 2022년 전망치 역시 190달러에서 200달러로 높여 잡았다.

다만, 인플레이션 기대감에 채권의 투자 매력이 떨어지면서 금리가 상승 흐름을 타면 IT 대형주를 중심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섹터가 하락 압박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조지아주 결선 결과가 전해지면서 전날 3월 이후 처음으로 1% 선을 뚫고 오른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이날 장중 3bp(1bp=0.01%포인트) 추가 상승하며 1.070%에 거래됐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