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美증시 '조지아 쇼크' 금리 뛰고 FANG 급락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1년01월07일 04:18
  • 최종수정 : 2021년01월07일 0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11월3일 미국 46대 대통령 선거 이후 강한 랠리를 연출했던 뉴욕증시에 이른바 '조지아 쇼크'가 강타했다.

미국 상원 다수당이 판가름 나는 조지아주의 상원의원 2석 결선 투표에서 민주당 의원이 승기를 잡자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1% 선을 뚫고 올랐고, IT 대형주가 하락 압박을 받는 등 금융시장에 크게 들썩거렸다.

조지아주 선거 결과로 인해 백악관부터 상하원까지 모두 민주당이 차지하는 시나리오가 펼쳐지자 월가는 포트폴리오 새 판 짜기에 나서는 움직임이다.

6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라파엘 워녹 민주당 후보가 켈리 뢰플러 공화당 후보를 물리치고 상원 의원에 당선됐다.

나머지 상원 1석도 개표가 98% 진행된 가운데 존 오소프 민주당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데이비드 퍼듀 공화당 현역 의원을 제치고 승기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움직임에 미국 금융시장은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무엇보다 국채 수익률 상승 흐름이 두드러졌다.

이날 장중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9bp(1bp=0.01%포인트) 급등하며 1.046%에 거래됐다. 10년물이 1% 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이다. 30년물 수익률 역시 장중 13bp 치솟으며 1.835%까지 뛰었다.

시장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상원을 차지할 경우 바이든 행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을 밀어붙이기 위한 포석을 마련하는 셈이라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슈퍼 부양책이 동원될 경우 인플레이션 상승 압박이 높아지고, 이는 금리 상승을 부채질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미국 상원의 통제권을 결정할 조지아주 상원 결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민주당 후보인 존 오소프와 라파엘 워녹을 지원하는 유세에 나섰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레고리 파라넬로 아메리벳 증권 채권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민주당이 상원을 차지하면서 재정적자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며 "10년물 수익률이 1.25%까지 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채 수익률 급등은 2021년 첫 주 10년간 인플레이션 추이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치를 반영하는 2년물과 10년물 BER(break-even rate)이 2년만에 처음으로 2%를 '터치'한 상황과 맞물려 투자자들의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오소프 후보의 당선이 확정될 경우 시장의 인플레이션 전망이 더욱 상승하는 한편 당분간 수익률 상승이 이어질 전망이다.

주식시장에도 '조지아 충격'이 크게 확산됐다. 특히 IT 대형주가 일제히 하락하며 정치권 동향에 강한 경계감을 드러냈다.

장중 아마존(AMZN)이 1% 이상 하락했고, 페이스북(FB)이 2% 가까이 밀렸다. 넷플릭스(NFLX)가 2% 선에서 급락했고, 애플과 알파벳이 1% 이내로 떨어지는 등 뉴욕증시의 최고치 랠리를 주도했던 이른바 FAANG이 모두 하락 압박에 시달렸다.

시장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하면 IT 공룡 기업에 대한 규제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이들 기업의 독과점과 지나친 외형 확대에 커다란 우려를 내비치며 규제 강화부터 기업 분할까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입장을 밝혔다.

이날 모간 스탠리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시장 금리가 정상화될 경우 나스닥 지수가 20% 폭락할 가능성을 경고해 월가의 관심을 끌었다.

월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반면 소형주는 강한 상승 탄력을 받았다. 뉴욕증시의 스몰캡으로 구성된 러셀2000 지수가 4% 이상 폭등했다.

12개월 예상 실적을 기준으로 한 러셀2000 지수의 밸류에이션은 32배에 달했다. 이는 1979년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아이셰어 러셀2000 ETF를 포함해 소형주 투자에 집중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역시 이날 3% 내외로 강세 흐름을 연출했다.

상원을 차지한 민주당이 대규모 부양책을 시행하면 소형주가 커다란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린 결과다.

이 밖에 IB 업계는 섹터별로 주택 건설 및 소재, 전기차와 헬스케어 등이 민주당의 급부상에 훈풍을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