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UFC] '29연승' 하빕, 돌연 은퇴... "아버지 없는 싸움 의미없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07:5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0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UFC 29연승을 질주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는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저스틴 게이치와의 UFC 254 메인 이벤트에서 2라운드 1분36초만에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트라이앵글초크로 승리한 하빕은 종합 격투기(MMA) 통산 29전 29연승 무패를 써냈다. 하지만 그는 경기후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눈물을 보인 하빕은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다. 아버지가 없는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낀다. 앞으로 후배들을 키우겠다"며 링을 떠났다.

그의 부친 압둘마나프 누르마고메도프는 레슬링 코치였다. 하빕은 아버지에게 배운 격투기로 무패 행진을 이어왔다. 하지만 압둘마나프는 지난 7월 코로나19에 걸려 세상을 등졌고 하빕도 아버지가 하던 코치 생활로 '제2의 인생'을 살기로 한 것이다.

이날 정다운(27·코리안탑팀)은 UFC 254 라이트헤비급에서 3대3(29-28, 28-29, 28-28)으로 비겼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