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뉴욕전망] 혼조세 지속전망...미국 부양책-대선 불확실성

  • 기사입력 : 2020년10월24일 09:5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4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다가오는 26일~30일 주간 뉴욕증시는 아마존 애플 등 주요 기업들의 기업실적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추가경기부양책과 대선결과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혼조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우지수가 3주 연속 상승세를 접고 이번주에 0.9% 하락한 것이 이런 예상을 뒷바침한다.

미국의 3분기 실질 GDP에 대한 첫 발표가 목요일 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강한 반등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에 혹시나 기대에서 이탈할 경우 증시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8.09포인트(0.10%) 내린 2만8335.57에 마감했다. 반면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90포인트(0.34%) 오른 3465.39에 마쳤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42.28포인트(0.37%) 상승한 1만1548.28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0.9% 내렸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0.5%, 1.1% 하락했다.

미국의 추가경기부양 지연에 증시도 함께 갈피를 못잡는 양상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의회와 정부의 부양책 합의가 매우 어려울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며칠 안에 합으를 이루더라도 그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면서 "상황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대선에 대한 불확실도 여전하다. 대선을 11일 앞둔 가운데 현재까지 2016년 전체 사전투표 참여자를 뛰어넘는 5000만 명의 미국인이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삭소 캐피털 마켓의 엘러노어 크리프 시장 전략가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관심은 위험 해소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대선의 결과가 매우 다양할 수 있어 시장 분위기와 움직임을 매우 빠르게 바꿀 수 있는 여력이 크다"고 지적했다.

S&P500지수 주간 추이 [자료= 인베스팅닷컴]

◆ 미 대선-경기부양 이슈가 증시 지배

S&P 기업들 84%가 3분기실적이 시장예상치를 뛰어넘었지만 레피니티브 조사에 따르면 여전히 3분기 실적 전체는 18% 실적 악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점을 바탕으로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다우지수는 이번주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추가경기부양책 합의 지연 발언도 증시하락에 힘을 보탰다.

BNY멜론웰스매니지먼트의 수석투자담당 레오 그로호비스키는 "지금까지 증시는 실적에 대해 완만하게 반응한 셈"이라며 "매우 실망스런 것은 시계바늘이 움직일 때마다 투자자들은 워싱턴 소식을 찾았고, 경기부양책과 대통령선거, 그리고 코로나19 재확산이 기업실적을 완전히 가리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애플, 구글, MS,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의 실적이 주간에 나오지만 투자자들의 눈은 위싱턴쪽으로 향해 있다는 것이다.

주요 경합주에서 여론조사를 보면 조 바이든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기는 하지만 그 격차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확실한 격차가 유지되면 대선결과도 깨끗해서 시장이 흔들리지 않겠지만 이렇게 애매하게 변하는 것을 증시도 덩달어 변동성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로호비스키 "선거일이 가까워지면서 시장은 점점 변동성을 키울 것"고 관측했다.

주말이 10월 마지막 거래일이라는 점도 변동성 확대의 한 요인이다. 펀드매니저들이 포지션 조정에 나서기 때문이다.

BTIG의 주식-파생 전략가 줄리안 이마뉴엘은 "기업 실적을 나름 기다려왔지만 최근까지 시장이 기업실적에 반응하기에는 장애물의 높이가 너무 높다"고 말했다.

미국 대선과 추가경기부양책이 기업실적이 보이지도 않게 투자자들의 눈을 가리고 있다는 의미다.

목요일 미국의  3분기 실질GDP는 32.5%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분기 31.4% 하락에서 방향을 바꾸어 급반등세를 나타낼 것으로 시장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다.

◆ 주요 경제지표

다음은 이번 주간의 주요 경제지표 및 실적 발표 등 주요 일정이다.

26일 월요일에는 SAP, HCA헬스케어, 하스브로 등의 실적이 나오고 신규주택판매지표와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표가 발표된다.

27일(화)에는 MS, 3M, 머크, 화이자, 노바티스, 제트블루, 제록스, 일라이 릴리, BP, HSBC, 폴라리스, 인베스코, 코닝 등이 실적 발표를 한다.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 소비자신로지수, 주택공실률 등의 지표가 나온다.

28일(수)에는 GE, 보잉, 길리어드,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 UPS, 이베이, 마스터카드, 블랙스톤, 도이치뱅크 등의 실적과 경기선행지표가 나온다.

29일 목요일에는 아마존, 애프라 알파벳(구슬), 페이스북, 트위터, 스타벅스, 켈로그, 일루미나 등의 실적이 발표된다. .

3분기 실질GDP, 주간실업급여청구건수지표와 기존주택판매지표가 나온다.

30일 금요일은 허니웰, 부즈알렌 등이 실적발표를 하고 소비심리와 개인소득지출 지표가 나온다.

월가 [사진=블룸버그]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