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임박한 미 대선 관망하며 박스권 움직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8:3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도쿄/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약 열흘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세계증시가 관망세를 보이며 23일 좁은 박스권에서 좀처럼 움직이지 않고 있다.

유럽증시는 초반 0.8% 오르며 5일 만에 최대 일일 오름폭을 기록 중이다. 강력한 3분기 기업실적이 독일과 프랑스의 부진한 경제지표를 상쇄했다.

특히 영국 대형은행 바클레이스가 3분기 대손충당금 축소에 힘입어 예상을 웃도는 순익을 거뒀다는 소식에 영국 FTSE100 지수는 1.1% 뛰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1%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 지수는 0.2% 올랐으나, 중국증시의 블루칩 지수인 CSI300 지수는 1.3% 급락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은 미 대선 TV토론회 이후 하락하다가 유럽장 들어 0.3% 반등하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S&P500 주가지수는 간밤 미국 의회와 백악관이 조만간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안에 대해 합의를 도출할 것이라는 기대에 상승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에서는 별다른 서프라이즈가 나오지 않았고, 시장도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COVID-19) 대응 실패를 재차 비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가족의 부패 의혹을 부각시켰다.

스위스 자산운용사 프라임파트너스의 프랑수아 사바리 최고투자책임자(CFO)는 "시장은 단기적으로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미 대선이 1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불확실해져만 가고 있어 투자자들은 대선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베팅을 하지 않고 물러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와의 격차를 벌리고 있는 만큼, 상당수 투자자들은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원을 모두 탈환하는 블루웨이브(민주당 물결)에 베팅할 준비를 하고 있다.

민주당이 법인세와 자본이득세를 인상하면 증시가 하방압력을 받겠지만, 대규모 경기부양이 실시되면 이러한 타격이 상쇄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전통적 에너지 관련주보다 클린에너지 관련주들이 선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전망에 다우존스의 석유 및 가스 섹터지수는 올해 49% 가까이 추락했다.

바이든 후보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Net) 배출량 '0'을 달성하는 넷 제로 에미션(Net Zero Emission)을 달성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또한 팬데믹 와중에도 고공랠리를 펼쳤던 나스닥 지수는 최근 부진한 양상을 보이며 이번 주 1.4% 하락했다. 블루웨이브 발생 시 대형 테크기업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싱가포르 소재 파인브릿지인베스트먼츠의 매리 니콜라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블루웨이브는 테크 부문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지만, 바이든이 승리하고 의회가 여전히 양당으로 갈라진 채로 남으면 앞으로 4년 간 정책 변화는 여전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화당 제안보다 큰 규모의 부양안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에 미국 국채 수익률(가격과 반대)이 상승하고 있다. 10년물 수익률은 0.870%로 4개월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유로존 국채 수익률은 독일과 프랑스의 민간경기 지표 악화에 소폭 하락 중이다. 프랑스 민간경기는 10월 위축세를 기록했으며, 독일 제조업경기는 반등했으나 서비스업경기는 악화됐다.

독일 10년물 국채인 분트채 수익률은 -0.57%, 프랑스 10년물 수익률은 -0.29%로 각각 소폭 하락했다.

상품시장에서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인덱스가 0.03% 하락하며, 21일 기록한 7주 만에 최저치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중국 위안화는 역외거래에서 미달러당 6.6767위안으로, 21일 기록한 27개월 만에 최고치인 6.6278위안에서 소폭 절하된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상품시장에서는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하고 있으며 금 현물 가격은 보합에 거래되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