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2020국감] 태영호 "코로나19로 재외동포재단도 피해...예산 67억 감액"

외교부, 방역 이유로 30억 전용...2차 추경때도 38억 반납

  • 기사입력 : 2020년10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 코로나19 탓에 각종 사업 예산을 반납하거나 감액당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주요행사는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됐고, 삭감된 예산은 총 67억원이 넘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이 재외동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로 인한 2020년 재외동포재단 주요 사업 변경 사항·향후 대응 방안'에 따르면 올해 총 예산 650억원 가운데 10.42%인 67억7700만원이 삭감됐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leehs@newspim.com

외교부는 코로나19 방역을 명분으로 재단 예산 30억300만원을 각출했다. 앞서 2차 추가경정예산에서도 재단은 38억원을 국고에 반납했다.

세부적으로 한글학교 교사 초청 연수사업 예산 5억9200만원이 전액 감액됐다. 고려인 동포 권익 신장지원 예산도 4억9900만원, 재외동포 청소년 교류사업 예산은 14억5000만원 각각 줄었다. 다음 달로 예정된 차세대 입양동포 모국초청의 사업비 3억3000만원도 전액 감액됐다.

반면 12월로 예정된 세계한인 정치인포럼은 취소됐지만 예산은 그대로 있는 상태다. 애초 지난달 말 예정했던 세계한인회장대회는 오는 12월에 열기로 했다. 재외동포 언론인 초청 연수도 800만원이 감액됐지만 2억2600만원이 남았다.

이에 대해 재단은 태 의원실에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행사 개최여부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태영호 의원은 "한민족공동체를 구현하는 글로벌 플랫폼 기관을 지향하는 재외동포재단의 각종 사업추진 비상이 걸렸다"며 "재단은 대처방안을 마련하고, 외교부는 전용한 예산이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 각 사업을 면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