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가을은 내계절" 장하나, 김효주·박주영과 함께 KB금융 첫날 공동선두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7: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7: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이천=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장하나와 김효주, 박주영이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다.

'가을의 여왕' 장하나는 15일 경기도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731야드)에서 열린 2020 K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우승상금 2억4000만원) 첫날 보기없이 6언더를 몰아쳐 6언더파 66타로 김효주, 박주영과 함께 공동선두에 자리했다.

장하나가 첫날 공동선두에 올라 우승컵 사냥에 나선다. [사진= KLPGA]
첫날 공동선두를 기록, 밝은 모습으로 인터뷰하는 김효주. [사진= KLPGA]

장하나는 직전대회에서 "후반기 되면서 '행복한 골퍼'가 되가고 있는 것 같다. 이제 성적이 받쳐주고 있다. 올 초반 고전을 많이 했다. 피나는 노력을 한 만큼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컨디션이 무르익었음을 밝힌 바 있다.

지난 2015년 LPGA 투어에 진출한 장하나는 2016년 3승과 2017년 1승을 한 후 모친의 건강등을 염려, 그해 5월 KLPGA 투어로 복귀했다. 그리고는 지난 10월 부산에서 끝난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 LPGA 통산5승을 했다. KLPGA에선 통산12승을 작성중이다.

이 대회엔 LPGA에서 활약하는 고진영, 김효주, 유소연, 이정은6 등은 국내 대회에서 기량을 마지막으로 점검, 복귀에 신경쓰고 있다.

가장 먼저 복귀한 김세영은 지난 12일 끝난 시즌 세번째 LPGA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430만달러)에서 데뷔후 처음으로 메이저 왕관을 썼다. 미국에 진출한지 6년만이다. KLPGA는 지난5월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시즌을 재개했다. 그리고 김세영은 한달뒤인 지난6월7일 KLPGA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서 김효주에 연장전 끝에 준우승 하는 등 트로피를 들기 위한 과정을 마쳤다.

이 대회에 출전한 고진영, 김효주, 유소연, 이정은6는 모두 LPGA 복귀를 밝혔다. 4명의 선수 모두 조만간 복귀한다는 계획이다. 김세영에 이어 연이은 승전보를 쓸 날도 멀지 않은 것이다.

대회를 시작하기전 유소연은 우승후보로 김효주를, 안송이는 고진영을, 임희정은 유소연을 언급했다. 이유는 대부분 "그린 난도가 높기 때문에 짧은 클럽을 치면 칠수록 유리하기에 장타선수들에게 유리한 코스일 것 같다"는 점이었다.

첫날 김효주는 선두를 차지했다.

1라운드를 마친 김효주는 "이곳 러프는 워낙 질겨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들다. 전반엔 그린이 빨라 힘들었지만 특히 러프를 조심하려 했다. 페어웨이를 지키는 전략을 썼다"고 밝혔다. 그는 파5홀인 15번홀에서 볼을 러프에 빠트려 유일한 보기를 했다. 김효주는 올 KLPGA 대회를 모두 마치고 LPGA로 복귀한다.

'시즌2승자' 박현경은 18세 유해란과 함께 공동4위(3언더파), 공동6위(2언더파)에는 최혜진과 이예원, 허다빈이 자리했다.

'30초 쌍둥이 자매' 김새로미는 '세계1위' 고진영, 허미정. 기지영2, 전예성 등과 함께 공동9위에 자리했다.

지난 11일 끝난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에서 데뷔 4년만에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안나린은 임희정 등과 함께 공동15위(이븐파), 유소연은 공동43위(3오버파), 이정은6는 공동58위(4오버파)를 기록했다. 

김새로미는 공동9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