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김정은, 열병식 연설서 南 언급..."코로나19 극복해 손 마주잡길"

北,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개최...녹화 방송 중계
"올해 엄청난 고전과 장애로 힘겨워...軍에 감사"
"한 명의 코로나19 피해자 없이 건강해 감사"

  • 기사입력 : 2020년10월10일 20:1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0일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보낸다"면서 "보건(코로나19) 위기가 극복되고 굳건히 두손 마주잡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연설에서 "마음 속 깊이 모든 사람들의 건강이 지켜지고 행복과 웃음이 지켜지길 간절히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육성연설을 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남한을 언급하며 "보건위기가 극복되고 굳건히 두손 마주잡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사진=조선중앙TV 유튜브 영상 캡처] photo@newspim.com 20.10.10

김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방역 및 수해, 태풍 현장에 투입됐던 인민군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그는 "오늘 영광의 순간이 전국의 수많은 당원 동지들과 노동 계급, 혁명 장병들의 보이지 않는 헌신에 의해 지켜지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특히 올해 예상치 못한 방역전선과 자연재해 복구 전선에서 인민군 장병들의 헌신은 감사의 눈물 없이는 대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적폐 세력의 군사적 위협뿐만 아니라 방역과 자연 등 돌발적 위협에도 자기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고 있는 그들에게 경의와 뜨거운 감사를 보낸다"면서 "또 피해복구건설 임무를 완수하고도 평양행을 택하지 않고 다른 피해복구 지역으로 발걸음을 돌린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여기 오기까지는 정말 쉽지 않았다. 수없이 많은 격난들을 이겨내야 했다"면서 "지난 75년이 다 그래왔지만 특히 올해는 한 걸음마다 엄청난 고전과 장애로 인해 참 힘겨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그 모든 것을 용감히 이겨내고 자랑스러운 떳떳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면서 "이는 우리를 괴롭히고 막은 온갖 재난이 제압되고 정의로운 투쟁목표들이 빛나게 달성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인민들을 향해 외쳤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우리 인민 모두가 무병 무탈해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한 명의 악성비루스(코로나19)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병식 행사 장면은 오후 7시부터 조선중앙TV를 통해 녹화방송으로 방영됐다. 북한은 앞서 새벽 일찍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