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합참 "北, 오늘 열병식 개최…대규모 장비·인원 동원"

北, 신형 ICBM이나 SLBM 공개했나…軍, 정밀 분석 중

  • 기사입력 : 2020년10월10일 13:5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노동당 창건 제75주년 기념일을 맞아 10일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이날 새벽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장비와 인원이 동원된 가운데 열병식이 실시된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김일성 탄생 105주년 기념 열병식 당시 등장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국내외 전문가와 군 소식통들은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안킷 판다 미국 카네기국제평화재단(CEIP) 핵정책 담당 선임연구원은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열병식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를 통해 외부 세계에 북한이 핵무기력을 양적·질적으로 계속 성장시키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킬 것"이라고 관측했다.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은 후보자 신분일 당시인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현재 신포조선소에서는 태풍 이후 정비활동이 진행 중이며, 정비활동 종료시 단기간 준비로 사출장비를 이용한 SLBM 발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신포조선소는 북한이 신형 SLBM을 탑재하기 위한 3000톤급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인 곳이다.

일각에서는 ICBM 같은 신형 무기보다는 이런 무기를 운반할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공개하는 데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열병식에서 미사일 보다는 신형 미사일 이동 차량 공개 여부가 더 중요한 요소"라며 "미사일은 직접 발사하지 않는 이상 외부 관객들이 모조품으로 치부해 쉽게 수긍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 스스로도 잘 알고 있다. 반면 신형 미사일 이동차량 공개는 실제 북한이 그런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정치적 목적에 더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북한이 열병식에서 어떤 무기를 공개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오는 11일 오전 조선중앙통신이나 노동신문 등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열병식에 관해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