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열병식 앞두고 美 비난..."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 붙이고 압박"

북한 대표, 유엔총회서 "공화국 정부 입장 천명"

  • 기사입력 : 2020년10월10일 13:5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제75차 유엔총회에서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우리나라(북한) 대표가 지난 6일 유엔총회 제 75차 회의 6위원회에서 안건 '국제 테러 제거조치' 토의에 참가해 공화국 정부의 원칙적 입장을 천명했다"고 보도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김정은 국무위원장

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표는 "일부 특정국가들은 저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주권국가들에 제멋대로 '테러 지원국' 딱지를 붙이고 제재와 압력을 가하고 있다"라면서 "제도 전복 행위에 계속 매달리면서 반 정부 테러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누구도 반 테러 투쟁이 특정 국가나 세력들의 정치적 목적추구를 위한 공간으로 악용되는 것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대표는 또 "현재 논의 중에 있는 포괄적인 국제 반 테러 협약에 강권과 전횡으로 주권국가들의 자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하는 특정국가들의 국가 테러 행위를 문제시하고 근절할수 있는 조항들이 명백히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온갖 형태의 테러 행위와 그에 대한 그 어떤 지원도 반대하는것은 공화국 정부가 견지하고 있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대표의 이날 발언은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분류한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차 지정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 무기를 공개할 가능성을 비롯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연설할 가능성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