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2020국감] 오늘부터 통일부 국감...'北, 남측 공무원 피격' 공방 이어질 듯

北, 피격사건에 무응답...정부 태도 질책 있을 듯
교착된 남북관계 속 통일부 추진 사업 점검

  • 기사입력 : 2020년10월08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8일 0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지난 7일부터 시작된 21대 국회 국정감사가 2일차에 접어들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8일 오전 10시 통일부에 대한 국감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날 국감에서는 지난달 불거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의원들의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9.28 kilroy023@newspim.com

전날 실시된 국방부와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 현장에서도 해당 이슈로 여야 의원들이 날선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이 불씨가 이날 통일부 국정감사 자리에서도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특히 북한이 해당 사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공동조사 요청에 장기간 침묵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태도 변화를 이날 촉구할 가능성도 있다.

통일부는 지난 5일 북한의 무응답과 관련해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하루빨리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는 답변만 내놓은 상태다.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진 만큼 통일부가 추진해온 정책에 대한 점검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추진해온 '작은 교역'과 관련된 사업들에서 대북 제재와 관련된 문제 등이 불거진 바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지적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최근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질의도 있을 예정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리 측 공동조사에 응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 측에 위문 편지를 보내는 등 대미 외교는 지속하고 있다.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대화의 가능성 열어놓은 가운데 남·북·미 간 '옥토버 서프라이즈'의 성사 여부와 관련한 질문들이 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