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0국감] 환노위, '인국공 사태' 청와대 개입여부 놓고 날선 공방

  • 기사입력 : 2020년10월08일 11:2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8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주장을 두고 여야 의원들 간 설전이 벌어졌다. 

8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검색요원 1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고용 한다고 밝혀 문제가 된 '인국공 사태'를 두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송옥주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0.08 kilroy023@newspim.com

먼저 김웅 의원은 "경비업법에 따르면 특수경비업은 다른 업을 겸업할 수 없어 이들을 직고용하게 되면 공항공사에서 일을 할 수 없게 된다"면서 "특수경비업이 뭔지도 모르고 채용하는 황당한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한 것으로 아는데 이에 대한 장관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이는 노사정 관련자들이 모여 법률문제를 해결하기 모인 자리였다"면서 "청와대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경비원을 청원경찰로 신분을 바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게 어떠냐는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에 이어 질의에 나선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웅 의원이 인국공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가 기입해 왜곡된 것으로 말씀하셨는데 원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안전과 관련된 문제는 직고용이 원칙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가 개입했다고 말하는 건 유감"이라고 맞받아졌다. 

다만 윤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경쟁채용 조건에 일부 맞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는데 이는 유감"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불가피하게 탈락하는 분들 발생하는데, 그분들의 고용안정을 위해서 기관배치라든지 고용안정 방안을 같이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