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숏 커버링 VS 캐리' 엇갈리는 달러 베팅, 왜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9월30일 00:39
  • 최종수정 : 2020년09월30일 0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대통령 선거를 1개월 남짓 앞두고 월가가 달러화를 놓고 이중 플레이를 벌이는 모습이다.

헤지펀드를 중심으로 한 투기 세력이 숏 커버링에 나서면서 달러화의 2개월래 최고치 상승을 부추긴 한편 일부 트레이더들은 달러 캐리 트레이드에 잰걸음을 하고 있다.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악화되는 데다 미국 의회의 추가 부양책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지자 달러화에 3년래 최대 규모의 숏 베팅에 나섰던 투기 세력이 발을 빼는 움직임이다.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에서는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로금리 정책이 장기화 수순에 돌입한 데 따라 마이너스 실질금리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 달러화 자금을 조달해 멕시코를 포함한 고수익률 채권을 매입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2차 팬데믹에 대한 경계감과 지구촌 경제의 회복 지연, 여기에 '서브 제로' 실질금리가 맞물리면서 달러화 베팅이 엇갈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29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가 연초 이후 2.3% 하락했다.

주요 통화에 대해 2년래 최저치로 후퇴했던 달러화가 이달 들어 반등했지만 연간 기준으로 3년래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나타낸 셈이다.

RBC 캐피탈 마켓에 따르면 중국을 포함한 10개 제조국 통화 대비 달러화의 약세에 베팅하는 트레이더들의 포지션이 2년래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투기 세력들 사이에 기류 변화가 두드러진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블루베이 애셋 매니지먼트를 포함한 기관 투자자들이 달러화 숏 베팅에서 발을 뺴는 움직임이다.

지난 4월 이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트럼프 행정부를 포함한 주요국 정부의 이른바 슈퍼 부양책, 여기에 연준의 제로금리 정책 부활을 앞세워 달러화 하락 가능성에 공격 베팅했던 투기 세력들이 팬데믹 사태 악화와 경기 회복 지연, 여기에 미국 대통령 선거를 둘러싼 불확실성에 저자세를 취하고 있다는 얘기다.

토론토 도미니온 뱅크는 보고서를 내고 상당수의 불확실성이 달러화 숏 베팅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ING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지난주부터 달러화 숏 커버링이 본격화되기 시작했고, 당분간 이에 따른 달러화 상승 탄력이 예상된다는 의견이다.

이와 달리 달러화의 추세적인 약세가 지속될 가능성을 점치는 투자자들 사이에 캐리 트레이딩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애쉬모어 그룹을 포함한 IB 업계는 달러화 자금을 조달해 멕시코와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제공하는 지역의 채권을 대량 사들이고 있다.

이 같은 달러 캐리 트레이드는 미국의 마이너스 실질금리가 상당 기간 유지되면서 달러화 반등을 가로막을 것이라는 판단에 근거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지난 수 년간 엔화 캐리가 봇물을 이뤘지만 연준의 제로금리 정책에 미국 실질금리가 '서브 제로' 영역으로 떨어진 데다 미국과 일본 및 유럽의 금리 스프레드가 크게 좁혀지면서 판도 변화가 뚜렷하다는 설명이다.

스위스의 프라이빗 뱅크 롬바드 오디에의 바실레이오스 키오나키스 외환 전략 헤드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달러화가 연초 이후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10~15% 가량 고평가된 상태"라며 "달러화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여지가 높고, 따라서 달러 캐리 트레이드를 통한 중국 위안화와 한국 원화, 대만 달러화 등 아시아 신흥국 통화 베팅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영국 소재 인베스코의 스튜어트 에드워드 펀드 매니저도 "달러화가 지속적인 내림세를 보일 것"이라며 "다양한 변수 가운데 연준의 정책 기조가 가장 결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달러화는 지난주 1.9% 상승하며 급반전을 이뤘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달러화 모멘텀이 지속될 경우 캐리 트레이드의 수익률이 크게 축소될 수 있어 주목된다.

달러화 향방을 둘러싼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팬데믹 사태와 미국 대선 결과, 지구촌 경제의 경기 회복 속도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