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비영리 공익활동가에 최대 500만원 저금리 융자지원

지자체 최초, 연 3%내·최대 500만원·최장3년

  • 기사입력 : 2020년09월29일 08:3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9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지자체 최초로 비영리단체 공익활동가를 위한 특별융자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10월 중순부터 공익활동가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연 이자 3% 이내로 최장 3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운용자금은 총 13억9500만원으로 서울시가 8억6000만원, 노사기금단위(공공상생연대기금, 금융산업공익재단, 사무금융우분투재단전태일재단)가 5억3500만원을 출연해 조성․운영한다.

공익활동가란 영리적 목적이 아닌 주거‧환경‧노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생하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을 가지고 활동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이번 지원은 노사 간 상생과 연대를 목적으로 함께 만든 노사기금 단위와 손을 잡고 공익활동가에 대한 융자를 시행하는 첫번째 사례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공공상생연대기금, 금융산업공익재단,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전태일재단, 공익활동가사회적협동조합 '동행'과 '비영리단체 공익활동가 지원을 위한 특별융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체결 후 수행기관은 오는 10월 중순부터 사회적경제기업이나 비영리단체에 종사하는 공익활동가들을 대상으로 자재구입, 생계비 등의 용도로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최장 3년간 연 3% 이내의 이자율로 융자를 시행하게 된다. 융자와 관련된 사항은 사회적협동조합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우영 정무부시장은 "이번 융자사업은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자금운용이라는 경제적 가치와 금융사각지대 지원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모두 고려한 사업으로 공익활동가들의 사회안전망 강화는 물론 지속적인 공익활동을 수행 기반 마련을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