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유엔 연설서 北 언급 안해..11월까지 '관리 모드'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01:29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0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 본부 총회장에서 공개된 7분여의 화상 연설을 통해 중국의 코로나19(COVID-19) 책임론을 제기하며 '중국 때리기'에 치중했다. 이밖에 환경, 중동 지역, 외교 정책 등에 대해 언급했지만 북한 문제에 대해선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연설은 취임 후 4번째이며, 북한에 대한 언급이 빠진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미 관계가 전쟁 위기로 치닫던 지난 2017년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하며 북한이 도발하면 "완전히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후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과 북한의 발전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자신의 외교적 성과를 내세워 유화 제스처를 보여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화상 연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북한 대신 중동에서의 자신의 외교적 치적을 알리는데 치중했다. 그는 이스라엘과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의 관계 정상화를 주도한 성과를 강조했고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철수와 평화 정착도 강조했다. 

이란 핵 문제에 대해선 '끔찍한 이란 핵 협정 합의에서 탈퇴'와 '최고의 테러지원국에 치명적인 제재'를 강조하며 압박 노선을 견지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화상 연설에 앞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북한 억류 미국인 송환, 북한의 핵·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실험 중단 등의 성과를 언급하며 '체면 치레'를 했을 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 문제에 대해선 '자랑'도 '자극'도 하지 않은 셈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이전까지는 북미 관계나 북핵 문제를 신중한 '관리 모드'로 유지하겠다는 의중으로 읽힌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은 인도적 지원을 언급하며 북한에 대해 '협상 복귀'를 촉구하고 있지만, 11월 대선 이전에 북한이 이에 응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을 앞둔 '10월 서프라이즈'에 북한 이슈가 포함될 가능성도 희박해지고 있다. 

오히려 트럼프 정부로선 북한이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신형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 등의 '도발'에 나서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 경우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책 실패론'에 휘말리게 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유엔 총회 연설에서의 '북한 패스'는 이같은 기류를 고려한 수위 조절로 보인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