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유엔총회서 '중국 때리기'.."중국 바이러스 퍼뜨린 책임 물어야"

트럼프, 北에 대해선 처음으로 아예 언급 안해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00:44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화상연설을 통해 중국이 코로나19(COVID-19)를 전세계 퍼뜨렸다면서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선 아예 언급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 서두부터 "2차 세계 대전 이후 유엔 창설 75년이 된 지금, 우리는 다시 한번 거대한 글로벌 투쟁을 벌이고 있다. 우리는 보이지 않는 적,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와 치열하게 전투를 벌이고 있고 , 이는 188개 무수한 생명을 앗아갔다"며 중국 때기에 나섰다.  

그는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공격적인 동원으로 필요 물자를 공급하며 훌륭하게 대처해왔고, 3개의 백신이 임상 3상을 거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우리는 백신을 보급할 것이며, 바이러스를 격퇴하고 팬데믹을 끝내고 전례없는 번영과 협력, 평화 시대로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밝은 미래로 접어들더라도, 우리는 이 질병을 전세게 퍼뜨린 나라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바로 중국이다"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화상 연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중국은 국내 여행은 봉쇄했으면서도 중국을 떠나는 해외 항공편은 허용, 전세계 에 영향을 끼쳤다" 면서  "중국은 국내 항공편을 취소시키고, 도시들을 봉쇄했으면서도 내가 발표한 여행 금지 조치에 대해선 비판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 정부와, 중국이 사실상 통제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간 사이의 감염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을 했고 이후 무증상인 사람들은 이 질병을 확산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거짓 주장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유엔은 반드시 이같은 중국의 행위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중국이야 말로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과 쓰레기를 바다에 투기하고 맹독성 수은을 대기로 배출하는 한편, 미국보다 2배나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파리 협정 탈퇴 이후 미국은 지난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탄소 배출을 감축했다면서 "중국의 이같은 엄청난 공해를 무시한 채 미국의 예외적인 기록에 대해 공격하고 있는 자들은 환경에 관심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자신이 이스라엘과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의 관계 정상화를 주도한 성과를 강조하면서 이로인해 중동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을 가져올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란에 대해선 "우리는 끔찍한 이란 핵 협정 합의에서 탈퇴했고, 세계 최고의 테러지원국에 치명적인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다른 국가들도 '자국 우선주의'를 추구하고 있듯이 자신도 '미국 우선주의'를 계속 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세계 평화를 위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도 "이는 철저히 '힘을 통한 평화'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연설은 취임 후 4번째이며, 북한에 대한 언급이 빠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북미 관계가 전쟁 위기로 치닫던 지난 2017년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하며 북한이 도발하면 "완전히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는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과 북한의 발전 가능성을 강조해왔다. 

한편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화상 연설에 앞서 별도의 소개 발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두려움없는 비전으로 북한과의 관계 발전을 이끌었다면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북한 억류 미국인 송환, 북한의 핵·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실험 중단 등의 성과를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