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대선] 미 15여개주, 우체국 자금삭감 트럼프 행정부 소송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8월18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1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의 15여개 주 검찰총장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올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연방우체국(USPS)에 대한 자금 삭감에 나선 것과 관련, 이르면 이번 주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브라이언 프로시 메릴랜드 주 검찰총장은 15~20명의 민주당 소속 검찰총장이 행정부를 개별로 제소하거나 여러 명이 함께 소송을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연방우체국장에 임명된 루이 드조이는 최근 경비 절감을 이유로 직원들의 시간 외 근무 수당이나 우편 분류 기계에 대한 자금을 삭감했다.

이 때문에 결과적으로 우편물 배송에 지연이 발생해 올해 11월3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우편투표에도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연방우체국은 지난달 말 46개 주와 워싱턴DC 당국에 투표지 배송 지연이 우려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연방우체국의 비용 절감 움직임을 놓고 우편투표를 최대한 저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통신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우편투표를 행사할 미국 시민은 2016년 대선 당시의 2배에 이를 수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경기부양안에 우체국과 선거 인프라(기반시설)에 대한 자금을 포함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에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유권자의 우편투표 건수가 많아져 투표율이 올라가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워싱턴주 선거관리요원들이 지난 10일 조기 우편 투표 용지를 보관함에서 꺼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