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민주당, '우편투표 방해' 의혹 우체국장 청문회 요구

  • 기사입력 : 2020년08월17일 03:27
  • 최종수정 : 2020년08월17일 0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지도부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각 주(州) 정부가 확대하려는 우편투표 방해 의혹을 받는 연방 우체국장에 대한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민주당의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와 캐럴린 멜로니(뉴욕) 하원 감시위원장은 16일 공동 성명에서 "대통령은 자신의 재선을 위해 유권자가 투표용지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체국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자신의 의도를 명백하게 드러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체국장과 우체국의 경영진은 의회와 미국인들에게 그들이 왜 선거를 몇 달 앞두고 수백만 명의 목소리를 침묵시킬 수 있는 위험하고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지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이 드조이 우체국장은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8.17 mj72284@newspim.com

드조이 국장은 최근 초과근무를 없애고 일부 우편 배달을 지연시키는 조치를 취하면서 우편투표 확대를 저해한다는 의혹을 받았다.

민주당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뒤처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를 막기 위해 재정적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우체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이 제안한 코로나19 부양 법안에는 우체국에 대한 대규모 지원이 담겼다. 민주당 측은 코로나19 속에서 우편투표를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CNN과 인터뷰에서 정부가 100억~250억 달러의 우체국 재정 지원에 합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측은 250억 달러의 재정 지원을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 민주당 의회 보좌진은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이 휴회에 들어간 의원들을 다시 소집에 우체국의 변화와 관련해 논의할 수 있다고 전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